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부 집중호우] 아침까지 별다른 통신 피해 없어…비상 모니터링 중(종합)

송고시간2022-08-09 10:28

댓글
파손된 도로 임시조치
파손된 도로 임시조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역 일부 도로가 전날 내린 폭우에 파손돼 있다. 2022.8.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8일부터 9일 새벽까지 중부지방에 8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수도권 곳곳이 물에 잠겼으나, 별다른 통신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9일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 따르면 전날부터 폭우와 낙뢰로 서울 강남구·서초구 일부 지역에서 정전이 발생하며 일부 유선 서비스 등이 한때 영향을 받았으나, 서비스 중단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정전으로 일부 중계기에 장애가 발생한 경우가 있으나 통신 서비스는 지속되고 있으며 품질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다고 통신업체들은 설명했다.

각 통신업체는 정전 시에도 기지국 우회 조치 등을 통해 통신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비가 잦아들면 중계기 등을 복구할 예정이다.

다만 9일에도 중부지방에 시간당 최대 30∼50㎜의 세찬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통신사들은 낙뢰는 물론 침수나 산사태 등 비상 사태에 대비해 장애 징후 등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기상청은 정체전선 영향으로 중부지방·전북·경북을 중심으로 당분간 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는 10일까지 '지금까지 내린 만큼 더 내릴 수 있는' 상황이다.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서 비가 많이 오는 곳은 이날까지 300㎜ 넘게 쏟아질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통신 3사
통신 3사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