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도 '물 폭탄' 농작물 피해 등 노심초사…"주말에 또 폭우"(종합)

송고시간2022-08-09 22:01

댓글

노동신문 "농작물 보호는 최중대사·불굴의 정신력은 하늘도 이긴다"

평양에 장마 영향 집중호우…대동강 물 또 넘쳐
평양에 장마 영향 집중호우…대동강 물 또 넘쳐

(서울=연합뉴스) 장마의 영향으로 8일 평양에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대동강 물이 불어나 강변의 인도가 물에 잠겼다. 이날 평양에는 정오까지 83㎜의 비가 내렸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8.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배영경 기자 = 북한에도 연일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농작물과 사회기반시설의 피해를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모습이다.

조선중앙TV는 9일 밤 보도에서 "지난 7일부터 우리나라에 다시 영향을 주기 시작한 장마전선은 현재 남쪽으로 천천히 이동하면서 황해남·북도, 강원도를 비롯한 남부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오늘 전반적 지역에서 비가 내렸지만 장마전선의 영향을 많이 받는 황해남·북도, 개성과 강원도 남부지역에서 비교적 많은 강수량이 관측됐다"고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번 비를 '재해성 기상·기후'라고 설명하며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신문은 "각지 갑문사업소는 최대로 각성하고 긴장하여 수위 변화와 수문 조작 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대동강큰물지휘조에 보고하고 해당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또 서해갑문사업소에서는 "대동강물이 넘어나 농경지들에 피해를 주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밀썰물 시간에 맞추어 수문 조작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평양 시내를 관통하는 대동강 일대에는 강변 인도가 물에 잠길 정도로 많은 비가 내렸다. 대동강은 지난 6월 장마 때도 집중호우로 범람했다.

이런 가운데 신문은 수력발전 부문에서 발전설비와 구조물 점검 보수를 철저히 하는 가운데 비상 상황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평양에 장마 영향 집중호우…대동강 물 또 넘쳐
평양에 장마 영향 집중호우…대동강 물 또 넘쳐

(서울=연합뉴스) 장마의 영향으로 8일 평양에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대동강 물이 불어나 강변의 인도가 물에 잠겼다. 이날 평양에는 정오까지 83㎜의 비가 내렸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8.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화력발전 부문은 폭우로 석탄 유실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으며, 북창지구청년탄광연합기업소 등 여러 탄광에서는 채탄장이 침수, 붕괴하지 않도록 점검 중이라고 했다.

평안남도 순천의 2·8직동청년탄광에서는 연일 장맛비가 이어졌던 지난달 초 붕괴 사고가 발생해 광부들이 매몰된 적이 있다.

신문은 이 밖에도 평양 화성지구 1만 세대 살림집(주택)과 함경남도 함주군 연포온실농장, 함경남도 검덕지구 살림집의 건설 현장에서도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수확 시기를 얼마 남기지 않고 또 발생한 집중호우에 북한 당국은 바짝 긴장한 모양새다.

신문은 "자연의 도전으로부터 농작물을 보호하는 것은 우리 국가의 존엄, 우리 인민들의 생명과 생활을 지키기 위한 최중대사"라며 "불굴의 정신력은 하늘도 이긴다"고 강조했다.

'8월에 또'…북한 곳곳서 장마성 폭우
'8월에 또'…북한 곳곳서 장마성 폭우

(서울=연합뉴스) 북한 곳곳에 7일 하루 동안 장마성 폭우가 내리면서 농촌 등 각 현장에서 수해 방지에 비상이 걸렸다. 이날 전국 평균 강수량은 35.9mm로 나타났지만 지역에 따라 5∼6배 많이 내린 곳도 속출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조선중앙TV 화면] 2022.8.7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은 오는 주말에도 또 한차례 폭우가 예고되면서 긴장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

남측 기상청에 해당하는 기상수문국의 리영남 부대장은 이날 TV에 출연해 "13∼16일 사이 또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견된다"고 밝혔다.

오는 14∼15일에는 압록강·두만강 유역에서 시작된 장마전선이 이동하면서 청천강·대동강 상류지역 등 여러 곳에서 1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고 일부 지역에서는 300∼400㎜의 폭우가 내릴 걸로 전망된다.

특히 이 기간에 북한 서해안에 최대 만조와 해일이 겹치면서 "평안북도 해안에서 바닷물 면(해수면)이 압록강 하구의 경고 수위보다 높아져 위험수위에 도달하고, 압록강 유역에 내린 비가 미쳐 바다로 빠져나가지 못해 큰물(홍수)가 날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clap@yna.co.kr

ykb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