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몇 초 만에 물 차올라"…한밤 반지하 발달장애 가족 참변(종합3보)

송고시간2022-08-09 17:42

댓글

집 앞 도로 꺼지며 빗물 들이닥쳐…주민들 필사적 구조에도 3명 사망

밤 9시께 신고했지만 11시 지나서야 물 빠지고 상황 수습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침수 사망사고 현장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침수 피해 현장을 방문, 현장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은 오세훈 서울시장. 이 반지하 주택에서는 발달장애 가족이 지난밤 폭우로 인한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22.8.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정은 설하은 기자 = 간밤 폭우로 관악구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이 침수로 고립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26분부터 1시 20분까지 신림동 한 주택 반지하에서 40대 여성과 그 여동생 A씨, A씨의 10대 딸이 숨진 채 차례로 발견됐다.

A씨는 전날 빗물이 들이닥치자 지인에게 침수 신고를 해달라고 요청했고, 지인이 전날 오후 9시 6분께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집 안에 가득 찬 물을 빼내기 위해 소방 당국에 배수 작업을 요청했다.

당시 관악소방서는 관내 산사태로 인한 토사 붕괴와 하천 범람, 화재, 배수 지원 등으로 모든 차량이 출동한 상태였기에 인근 구로와 양천소방서가 지원에 나섰다. 두 소방서의 지원 인력이 현장에 도착한 시각은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소방 당국이 배수 작업을 마치고 이들 가족을 발견했을 때는 모두 숨진 상태였다.

반지하엔 자매의 모친까지 총 4명이 거주해 왔으며, 사고 당시 모친은 병원 진료로 외부에 있어 화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언니는 발달장애가 있었다고 인근 주민들이 전했다. 관악구청 관계자는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 A씨의 언니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의사 검안을 진행한 결과 사인을 익사로 추정했다. 검시관도 같은 의견이었다.

일가족 3명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관악구 한 빌라
일가족 3명 침수로 고립돼 사망한 관악구 한 빌라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간밤 폭우로 서울 관악구에서는 지난 8일 오후 9시 7분께 침수로 반지하에 3명이 갇혀 신고했지만 결국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 현장. 2022.8.9 soruha@yna.co.kr

인근 주민들은 전날 밤의 폭우 상황을 생생히 증언했다.

사고 주택 앞에 발생한 싱크홀 2곳에서 물이 솟구쳐 올랐고, 이로 인해 물이 급속도로 허리까지 차올랐다고 한다.

같은 건물 반지하 옆집에 사는 전예성(52) 씨는 "도로에 물이 허벅지까지 차면서 반지하 현관은 이미 문을 열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방범창이 있는 창문이 유일한 탈출구여서 성인 남성 2명이 방범창을 뜯어내려고 했지만 몇 초 만에 물이 차올랐다"고 설명했다.

같은 건물에 사는 박모 씨는 "전날 오후 9시께 물이 차올라 계속 119에 전화했지만 대기음만 들리고 통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며 "도로에 물이 허리까지 차올라 소방차가 들어올 수도 없었다. 경찰도 왔지만 손을 쓸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결국 밤 11시부터 자정 사이 물이 빠지기 시작하면서 소방관들이 장비로 방범창을 뜯어 상황을 수습했다고 한다.

주민들은 이들 자매의 모친이 솔선수범해 지하 주차장도 관리하고 빌라 앞 도로를 청소하기도 했다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사고 현장을 찾아 상황을 보고받은 뒤 일가족의 비극에 안타까움을 표했다.

소방 당국은 전날 기록적인 집중호우에 더해 이날까지 비가 계속 내리자 배수 작업을 지속하고 있다. 다만 사고 현장 주변의 싱크홀에 소방차의 바퀴까지 빠지는 등 작업 여건이 좋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소방서 관계자는 "밤 12시부터 계속 물을 빼고 있는데 오늘 내내 해야 마무리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sje@yna.co.kr, soruh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