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조선, 7월 전세계 선박 절반 수주…석달째 중국 제치고 1위

송고시간2022-08-09 09:50

댓글

1∼7월 누계수주도 세계 1위…LNG 운반선 발주 호황이 견인

1∼7월 누계수주도 세계 1위…LNG 운반선 발주 호황이 견인

선박수주 증가 (PG)
선박수주 증가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 조선업계가 지난달 중국을 제치고 전체 선박 발주량의 절반을 수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210만CGT(표준선 환산톤수·70척) 중 한국은 116만CGT(19척)를 수주하며 55%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에 반해 중국의 수주량은 62만CGT(35척·30%)에 그쳤다.

이로써 한국은 중국을 3개월 연속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1∼7월 누계 수주량도 한국은 1천113만CGT(204척·47%)를 기록해 1천7만CGT(383척·42%)의 중국을 앞섰다.

[그래픽] 세계 조선업 한중 수주 실적
[그래픽] 세계 조선업 한중 수주 실적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한국 조선이 독보적 경쟁력을 가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 카타르 프로젝트에 힘입어 대량 발주되면서 한국의 수주량을 끌어올렸다.

올해 1∼7월 발주된 14만m³ 이상 LNG 운반선은 103척으로, 클락슨리서치가 LNG운반선 발주 데이터를 집계한 2000년 이래 최대다.

수주 호조로 한국의 수주잔량도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째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6% 증가한 3천586만CGT(717척)를 나타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61.57포인트를 기록해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17만4천m³이상 LNG 운반선은 2억3천100만달러에서 2억3천600만달러로 전달 대비 선가가 올랐다.

초대형 유조선은 1억1천750만달러에서 1억1천900만달러로, 벌크선은 6천400만달러에서 6천450만달러로 가격이 올랐다.

viv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