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구미 물갈등…구미시 "대구 취수원이전 협정 실효성 상실"

송고시간2022-08-09 11:11

댓글

대구시장 "구미시장 물 못준다는 말은 언어도단" 전날 발언, 구미시 반박

김장호 구미시장
김장호 구미시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구미=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대구시와 경북 구미시가 해묵은 '물 갈등'을 재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구미시는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와 관련해 "지난 4월 체결한 협정서는 시민동의를 거치기로 한 협의 정신을 위반한 졸속이므로 다시 검토해봐야 한다"고 9일 밝혔다.

구미시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전날 대구 취수원 다변화 사업에 난색을 보이는 김장호 구미시장에게 강한 유감을 표한 것과 관련해 별도 자료를 내고 이같이 설명했다.

시는 "김장호 시장은 대구 취수원 다변화와 관련해 물을 공급하지 않겠다고 발언한 적이 없다"며 "지난 1일 시청에서 가진 취임 한 달 기자간담회에서 대구시민이든 구미시민이든 깨끗한 물을 먹어야 한다는 것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정부에서 4월에 체결한 (구미 해평취수장을 거친 물을 대구·경북에 공급하는) 협정서는 당초 시민동의를 거치기로 한 협의 정신을 위반하고 구미시민이나 시의회 동의 없이 체결됐기 때문에 형식적 합의에 불과하다"며 "당시 체결에 참여한 환경부 장관, 대구시장, 구미시장은 현재 교체됐고 경북도지사는 참석하지 않아 실질적 실효성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심리적·정서적 동의를 거치지 않은 졸속합의이기 때문에 구미시민을 대변하는 구미시장으로서 이를 다시 검토해봐야 한다는 취지"라며 "지난 합의서에 따르면 상수원보호구역 지정으로 인한 구미지역 피해는 영원한데 보상에 대해서는 두루뭉술한 허점투성이다"고 지적했다.

무방류시스템 도입과 관련해서는 "수질과 수계관리를 책임지는 중앙정부인 환경부에서 추진해야 할 사항이라고 판단되며 지금도 구미시는 환경부 법령과 지침을 준수하면서 방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8일 기자들과 만나 "낙동강 물이 오염된 근본 원인은 구미 공업단지가 애초에 무방류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구미에서) 하류의 물을 오염시켜놓고 상류에 상수원을 좀 달라고 하니까 '된다, 안된다'고 하는데 그것은 언어도단이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