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이재민 돼버린 尹대통령…컨트롤타워 아닌 폰트롤타워"(종합)

송고시간2022-08-09 16:57

댓글

'전화 폭우대응' 맹비난 "멀쩡한 靑 왜 나왔나…대통령실, 위기에 의전 고민"

이재명 "신속한 재정지원 건의…재난지원금 상향 검토해달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중부지방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와 관련해 윤석열 정부가 '재난 컨트롤타워'의 역할을 충실히 하지 못하고 있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자택에서 전화 통화로 한덕수 국무총리의 보고를 받고 지시를 내린 것을 두고 대통령 집무실 이전 문제와 연관시키며 위기 관리 능력 부재 문제를 부각했다.

조오섭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자택에 고립된 대통령이 전화통화로 무엇을 점검할 수 있다는 말이냐"며 "대통령이 사실상 이재민이 돼 버린 상황을 국민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재난 상황에서 대통령이 집에 갇혀 아무 것도 못 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국민은 망연자실하다"며 "취임 전 무조건 대통령실과 관저를 옮기겠다는 대통령의 고집이 부른 참사"라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실 관계자가 '대통령이 있는 곳이 곧 상황실'이라고 설명한 것에 대해서도 "참으로 구차하다"며 "그런 논리라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위기관리센터 등은 무슨 필요가 있는지 묻고 싶다"고 반박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살고 계시는 아파트와 위기관리센터를 비교하는 것은 정말 부끄러운 줄도 모르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비에 갇혀 오도가도 못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이유 여하를 떠나 국가안전 및 경호상의 중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당권주자인 강훈식 의원은 "일분일초를 다투는 국가 재난 상황 앞에 재난의 총책임자이자 재난관리자여야 할 대통령이 비 와서 출근을 못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청와대를 용산 집무실로 옮길 때 국가안보에 전혀 문제없다고 자신했던 것이 불과 3개월 전"이라며 "향후 비상 상황이 생긴다면 어떻게 벙커에 접근해 컨트롤타워로서 역할을 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

최고위원 후보인 박찬대 의원은 "상황실로 나와 비상한 조치를 해야 함에도 윤 대통령은 집 안에서 전화로만 지시했다"며 "서초동 자택 주변이 침수돼 발이 묶였다는 보도가 있는데, 멀쩡한 청와대를 왜 나와서 이런 비상 상황을 통제하지 못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윤영찬 의원은 "전국에 연결된 회의시스템이 갖춰져 이동할 필요도 없는 청와대를 굳이 버리고 엄청난 세금을 들여 용산으로 옮기더니 기록적 수해 상황에서 전화로 업무를 본다"며 "전 정부 탓을 그리 하더니 능력 차이, 수준 차이가 너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장경태 의원은 "윤 대통령은 자택 주변 침수로 재난 상황에 집에서도 못 나가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을 국민들에게 보여줬다"며 "'이게 나라냐'는 말이 다시 회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송갑석 의원은 "컨트롤타워가 아닌 '폰트롤타워'"라며 "당황스러울 만큼 무능하고 참담하고 부끄럽다"고 적었다.

고민정 의원은 대통령이 현장 방문을 하면 보고나 의전에 신경을 쓰느라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대통령실의 해명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 당시 관저에서 위기관리센터까지 거리 1분. 중대본까지 거리 5분"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실은 이런 위기 상황에도 대통령 의전을 먼저 고민했다는 사실이 충격"이라고 했다.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윤 대통령과 정부의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미 강과 하천 수위가 높아질 대로 높아졌고 지반도 약해져 있어 추가 피해는 더 클 수 있다"며 "정부는 관계기관과 비상 대응 체계를 유지해 더는 인명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집중호우 피해를 본 농민들에 대한 지원과 침수 피해기구 및 건물에 대한 재해구호기금 등 신속한 재정지원을 정부에 건의한다"며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재난지원금 상향도 적극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