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함께 기억해요"…익산역서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식

송고시간2022-08-09 11:17

댓글
익산역 앞 평화의 소녀상
익산역 앞 평화의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익산=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잊지 말아야 합니다. 함께 기억하겠습니다."

익산여성의전화와 익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 사업회는 14일 익산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기림의 날 익산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2019년부터 매년 기림의 날인 8월 14일 열리는 이 기념식은 올해로 4회째를 맞는다.

다채로운 공연도 열린다.

이다은 명창과 원음합창단, 조상익 교수의 색소폰, 한국생활음악협회의 오카리나 연주 등이 준비됐다.

송용희 시인의 시 낭송과 송정화 동그라미 플러스 대표·원광고 1학년 김현준 학생의 소감문 낭독도 이어진다.

기림의 날은 1991년 8월 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1922∼1997)가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의 문제를 세상에 최초로 알렸던 날이다.

송태규 기념 사업회 상임대표는 "일본군이 저지른 성폭력과 약자에 대한 인권유린에 대해 일본 정부는 반드시 진심이 담긴 사과를 해야 한다"면서 "기념식이 다시는 이 땅에 과거의 아픔이 재발하지 않도록 다짐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