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자잿값 급등 방산계약 반영돼야"…업계, 정부에 건의

송고시간2022-08-09 11:28

댓글

방사청·방진회·20개사 등 '원자재 적정가격 반영' 간담회

정부과천청사 방위사업청
정부과천청사 방위사업청

[방위사업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대형 방산업체들이 원자재 가격과 환율 급등을 계약에 반영해달라고 정부에 건의했다.

방위사업청은 9일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한국방위산업진흥회, 주요 방산업체(체계업체) 20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원자재 적정가격 반영실태 간담회'를 했다.

이번 간담회는 앞서 지난달 27일 창원에서 열린 중소방산업체(협력업체) 대상 간담회에 이어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참석한 방산업체들은 원자재 가격과 환율 급등에 따른 애로를 호소하면서 ▲ 국가계약법 시행령의 조정률 3% 기준을 방위사업에 맞게 현실화 ▲ 정산 방식 계약에서 상한가 폐지 또는 최소화 ▲ 원자재 가격 급등 시 장기계약 보완 등을 건의했다.

방사청은 '협력업체들이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손실을 보면서 납품 중'이라는 1차 간담회의 업계 의견을 이날 참석한 체계업체들에 전달했다.

이귀현 방사청 기반전력사업지원부장은 "방산업체가 급변하는 대외환경에 대응하고 경영 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이번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업체가 체감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