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호우대처 총력…"밤새워 보고받고 일정 바꿔 긴급회의"

송고시간2022-08-09 12:06

댓글

"국민 충분하다 느낄 때까지"…'역할 안 보여' 野 비판엔 "실시간 지시" 강조

집중호우 대처 점검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집중호우 대처 점검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 긴급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수도권 일대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복구 대책을 지시하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이날 첫 일정으로 오전 9시30분 정부서울청사 재난안전상황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침수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윤 대통령은 대책 회의에서 "오늘 저녁에도 어제 수준의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선제 대응하고, 신속한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며 "복구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오전 용산 청사 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피해 지역 2차 피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신속한 응급 복구에 힘써달라"며 "경찰, 소방, 지자체 공무원 등의 안전에도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국민께서 충분하다고 느낄 때까지 끝까지 조치해주기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회의 후 페이스북 글에서 "인재로 우리 국민이 소중한 목숨을 잃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추가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경계심을 가지고 저도 상황을 끝까지 챙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밤늦게까지 서초구 서초동 사저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한오섭 국정상황실장 등으로부터 피해 상황을 실시간 보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재난안전상황실 방문과 국무회의 장소 변경도 윤 대통령이 직접 결정한 것이라고 한다. 애초 국무회의는 세종청사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집중호우 피해점검 일정과 맞물려 서울청사로 변경됐다.

대통령실은 '긴박하고, 긴밀하고, 입체적인' 지시가 이뤄졌다는 데 방점을 찍으며, '80년 만의 폭우가 내리는데도 윤 대통령의 역할이 보이지 않았다'는 식의 야권 공세를 차단하려 애썼다.

이례적인 침수 피해에 민심 동요 조짐마저 감지되는 만큼 국정 지지도 추가 하락을 저지하기 위해서라도 일사불란한 재난 대응을 부각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어제 오후 9시부터 오늘 새벽 3시까지 실시간으로 보고를 받고 지침 및 지시를 내렸다"며 "새벽 6시부터 다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현장이나 상황실로 이동하면 대처 역량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내부 판단에 따라 집에서 전화를 통해서 보고 받고 지시를 내린 것"이라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 사저 주변이 침수되면서 외출이 어려워져 발이 묶였을 것이라는 일부 시각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현장에 나와야겠다고 생각했다면 나오지 못할 이유는 없었다"며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고 있던 상황에서 경호와 의전을 받으면서 나가는 게 적절치 않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침수 피해가 특별히 심했던 지역을 방문해 수재민을 위로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휴가에서 복귀하며 국민 뜻을 잘 살피겠다고 강조한 만큼 취약 계층의 피해를 직접 눈으로 보고 관계 당국에 촘촘한 지원을 당부하려는 취지라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