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진 "28년만에 대중교역 적자…한중 쉽지않은 도전 직면"(종합2보)

송고시간2022-08-09 16:42

댓글

中서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그럼에도 경제협력 지속 강화"

주중국 공관장들과도 화상회의…"성숙한 한중관계, 국민이 피부로 느껴야"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 발언하는 박진 장관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 발언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열린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8.9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칭다오=연합뉴스) 공동취재단 김효정 기자 = 중국을 방문 중인 박진 외교부 장관은 9일 한중 경제협력에 대해 "양국관계가 쉽지 않은 도전에 직면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정부는 중국과의 경제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중국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재중 교민·기업인들과 화상 간담회를 하고 "금년에는 5월 이후에 28년 만에 처음으로 대중국 교역이 적자로 돌아섰다는 소식도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은 현재 한중 경제협력을 둘러싼 환경에 대해 "국제질서는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 중국 간의 전략적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교역질서도 변화하고 있다. 공급망도 재편되고 있다"며 "국제질서를 위협하는 불안 요소들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상호존중에 기반해서 한중관계를 공동이익을 바탕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며 "저의 중국 방문을 계기로 해서 그간 중단됐던 정부 간의 협의 채널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상황이 3년 가까이 지속되며 "우리 기업들은 공급망에 차질이 생기고 물류 이동이 제한되고 직원 출퇴근 문제를 비롯해 여러 가지 운영상의 애로를 겪고 있다고 듣고 있다"고도 언급했다.

이어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중국 당국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다만 그 결과가 여러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도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재외공관이 교민, 기업과 '원팀'이 돼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 발언하는 박진 장관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 발언하는 박진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열린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8.9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날 간담회는 박 장관과 한국 대표단이 체류하는 지모고성군란호텔을 베이징 주중국 대사관, 주칭다오 총영사관, 서울에 있는 중국한국인기업가협회고문과 화상으로 4원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베이징과 산둥성 지역 교민 대표들, 대한항공·GS칼텍스·삼성 등 기업인, 정재호 주중대사와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동북아국장 등이 참여했다. 한중간 자유무역 교두보 역할을 해온 산둥성을 외교부 장관이 방문한 것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

재중국 교민 대표들은 항공편 확대, 산둥성 카페리 여객운송 재개 등을 통해 양국 국민 간의 보다 활발한 왕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했다.

기업 대표들은 소재부품 교역 안정화, 문화콘텐츠 수출 활성화에 대한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으며 중국의 화장품, 식품·의약품, 농·수산물 등 분야 중국 인허가 절차 지연으로 인한 애로사항도 전달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박 장관은 교민·기업인 간담회 직후에는 정재호 주중대사, 김경한 주칭다오총영사를 비롯한 중국 지역 공관장 10명과 도시락 오찬을 하며 대면·비대면 병행으로 회의를 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한중관계가 과연 성숙하고 건강한 관계인지를 평가하는데 양국의 국민들과 기업들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도가 가장 중요한 지표의 하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 환경, 보건,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강화해서 그 혜택이 바로 우리 국민과 기업들에 돌아가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현지에서의 외교활동, 영사활동은 한중간의 이해를 증진하는 것은 물론이고 실질협력을 강화하는 데 방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부,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
외교부,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박진 외교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산둥성 칭다오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재중국 교민·기업인 화상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8.9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 자리에서는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추진현황 점검 및 공관별 성공적 경험사례 공유, 경제와 공급망·미세먼지·문화콘텐츠 등 실질협력 확대 방안, '포스트 코로나' 대비 문화·인적교류 회복 방안 등이 논의됐다.

박 장관은 중국 내 원자재·중간재 관련 안정적인 공급망 관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한국 진출기업 지원과 재외국민 보호에 전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으며 양국 청년세대 간 교류 확대를 위한 다각적 노력도 당부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