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당 대표 도전 박용진·강훈식 후보 단일화 온도 차

송고시간2022-08-09 15:14

댓글

박 "대답 기다리고 있다" vs 강 "비전에 공통점 있어야"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도전한 박용진·강훈식 후보가 단일화 논의에 대해 뚜렷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두 후보는 9일 오후 잇따라 부산시의회를 찾아 기자간담회를 했다.

부산 찾은 박용진 후보
부산 찾은 박용진 후보

촬영 오수희 기자

박 후보는 "단일화를 포기하기엔 이르다. (강훈식 후보가) 빨리 결정해줬으면 좋겠다. 강 후보의 대답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단일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반면 강 후보는 단일화 논의에 유보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무엇을 위해 단일화를 해야 하냐"라고 반문한 뒤 "비전이 맞거나 단일화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되면 단일화 논의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긴 하다"면서도 "정서적 요인이나 비전에 공통점이 있어서 교감이 돼야 단일화를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두 후보는 자신이 당 대표가 돼야 민주당을 개혁하고 5년 뒤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는 "진영 대립 주의와 내로남불식 당 운영을 타파해야 하고 계파독점 정치와 악성 팬덤 정치는 민주당의 발전을 저해한다"면서 "민주당의 사당화를 막기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했다.

그는 또 "민주당은 잘못된 내부의 강성 목소리에 갇혀 국민 상식과 멀어지고 있다"면서 "안방 대세론으로 이재명 후보가 대표가 되면 민주당은 혁신이나 반성과는 더 멀어져 어려워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부산 찾은 강훈식 후보
부산 찾은 강훈식 후보

촬영 오수희 기자

강 후보는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 임종석 전 비서실장, 조응천 의원 등 당 내외에서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다"면서 "현재 민주당은 당 대표를 발판으로 대선에 나설 사람이 아니라 자신보다는 당을 비추는 당 대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새로운 인물 없는 낡은 정당이 돼 버렸고 뻔한 선택지로는 정권교체는커녕 당이 발전할 수 없다"면서 "새로운 인물을 키워야 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어떻게 발전시키느냐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osh998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