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 환경장관에 '하천 수위 모니터 시스템' 개발 지시(종합)

송고시간2022-08-09 23:24

댓글

"이미 있는데" 온라인 지적에 대통령실 "지천 포함 예측·재난문자 시스템 지시"

호우 피해 현장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호우 피해 현장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2022.8.9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중부지방 집중호우와 관련해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국가 하천, 지방 하천, 지류 전반의 수위 모니터 시스템을 개발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일가족 3명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비롯한 호우 피해 현장을 방문, 주민을 위로한 뒤 이같이 지시했다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또 한 장관에게 행정안전부와 함께 저지대 침수 예상 지역의 안전을 위해 배수조 설치 등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행안부에도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노약자, 장애인 등이 거주하는 지하 주택 등의 안전 문제를 종합적으로 점검, 근본 대책을 수립하고 피해 이재민의 일상 회복을 위한 충분한 지원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취약계층일수록 재난에 더욱 취약하다"며 "이분들이 안전해야 비로소 대한민국이 안전해진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한강홍수통제소 등이 운영하는 수위 모니터 시스템이 이미 구축돼 있다는 지적이 온라인에서 나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대통령이 말한 수위 모니터는 지류, 지천까지 포함하는 정밀한 예측 시스템"이라며 "이에 기반해 범람 가능성이 있을 시 주민들에게 재난 문자 등을 즉각 보내 대피할 수 있게 해 이번 일과 같은 사태가 없도록 하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환경부도 다음 날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관련 시스템 개발을 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