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천·인천 연장 지하철 7호선에 새 전동차 투입 차질

송고시간2022-08-10 06:30

댓글

제작사 "이윤 안 남아" 거부…인천교통공사 "대책 마련 중"

서울지하철 7호선 전동차
서울지하철 7호선 전동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부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 부천을 거쳐 인천까지 연장된 서울 지하철 7호선에 신규 전동차를 제작·투입하는 방안이 전동차 제작사의 거부로 차질을 빚고 있다.

인천교통공사와 부천시는 7호선 신규 전동차 2편성(16량)을 투입하는 사업을 놓고 서울교통공사와 협의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이 사업은 210억원을 들여 새 전동차를 제작해 7호선 노선에 임대 운행 중인 전동차 2편성과 교체하는 내용이다.

임대 전동차는 서울교통공사 소유로, 7호선을 이용하는 인천·부천 시민들이 출퇴근 시간대 이용객이 몰리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017년 노선에 투입됐다. 이 임대 전동차 투입으로 배차 간격이 6분에서 4분 30초로 줄었다.

임대 전동차 반환 시점(2024년 12월)이 다가오면서 배차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인천교통공사와 부천시가 신규 전동차 제작·투입을 추진했다.

문제는 전동차 제작사가 이윤이 남지 않는다며 제작을 거부하고 있는 점이다.

인천교통공사와 시는 작년 서울교통공사의 타 노선 신규 전동차 제작 발주 계약에 7호선 신규 전동차 제작을 추가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했다.

하지만 전동차 제작사는 각기 다른 노선의 신규 전동차를 제작하려면 국토교통부 승인을 각각 따로 받아야 해 추가 비용이 들어 이윤이 남지 않는다는 이유로 제작을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계약상 7호선 신규 전동차 제작은 필수 이행사항이 아니어서 전동차 제작사가 거부하면 이를 막을 방법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교통공사와 부천시는 현행 배차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신규 전동차가 꼭 필요하다고 보고 조속히 제작하는 방안을 서울교통공사와 협의 중이다.

현재까지는 서울교통공사가 12월 다른 노선 신규 전동차 발주 계약 때 7호선 신규 전동차 제작도 포함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교통공사 관계자는 "7호선 인천·부천 구간 배차 간격 유지를 위해 임대 전동차 반환 시점을 늦추는 방안도 서울교통공사와 협의하고 있다"며 "시민 불편이 없도록 차질없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지하철 7호선은 의정부에서 서울을 거쳐 부천, 인천 부평구·서구를 연결하는 도시철도다. 인천·부천 구간은 인천교통공사가 운영하고 있으며 서울로 출·퇴근하는 시민들이 주로 이용한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