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부 집중호우] 서울 대중교통 증편…지하철 막차 연장은 안해

송고시간2022-08-09 16:22

댓글

지하철·버스 정상 운행…집중배차 시간 30분 연장

9호선 동작역만 수리·청소로 무정차 통과

서울 대중교통 증편…지하철 막차 연장은 안해
서울 대중교통 증편…지하철 막차 연장은 안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9일 오전 서울 강남역에서 출근길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2022.8.9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서울시는 9일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유지됨에 따라 전날부터 시행한 비상수송대책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는 시민들이 몰릴 것에 대비해 지하철, 버스의 출퇴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하고 운행 횟수를 늘린다.

집중배차 시간은 출근 시간대 오전 9시 30분까지, 퇴근 시간대 오후 8시 30분까지로 30분씩 연장한다.

지하철은 퇴근 시간대 5∼7호선 8회, 신림선 2회 등 총 10회 늘려 운행한다.

선로가 침수됐던 9호선 동작역, 구반포역은 밤샘 작업을 거쳐 복구가 완료됐다. 이날 오후 3시 현재 1∼8호선, 우이신설선, 신림선, 9호선(동작역 무정차통과) 모두 정상 운행 중이다.

동작역의 경우 침수된 AFC(자동출개찰시스템) 수리와 승강장 및 대합실 청소 등을 위해 우선 무정차 통과한 뒤 이날 최대한 이른 시간 내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무너진 이수역 천장…운행은 재개
무너진 이수역 천장…운행은 재개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9일 오전 시민들이 폭우 피해로 천장이 무너진 서울 7호선 이수역 승강장에서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2022.8.9 dwise@yna.co.kr

이날 지하철 막차 시간은 연장되지 않으며 기존(익일 오전 1시까지)대로 운행한다. 이는 역사 내 빗물 유입으로 인해 궤도, PSD(승강장 안전문), 승강기 등 편의시설 점검과 시설 복구가 이어지고 있어 작업 시간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라고 시는 설명했다.

또한 비상 상황에 대비해 호선별로 전동차가 즉각 투입될 수 있도록 대기한다.

버스도 전체 차량 모두 출·퇴근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한다. 도로 통제로 침수가 발생할 경우 즉각 우회 운행하는 등 노선을 유동적으로 운영하고, 차량이 고장 나면 예비 차량을 투입해 운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교통 관련 시설물 관리도 강화한다.

차량 및 보행 신호등이 고장 난 경우 교통신호제어기 보수작업을 즉각 실시하고 서남·동남권역 침수 피해지역을 중점적으로 순찰·점검한다.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시민 안전을 위해 대여가 중단됐다. 저지대 하천변 등 침수위험이 높은 대여소는 임시 폐쇄했으며, 자전거 회수 조치도 완료했다.

공영주차장은 정상 운행 중이다. 주차장 침수가 예상될 경우 사전에 출차를 유도하고 운영 중단 시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실시간 교통정보와 도로 통제구간 등 정보는 정류소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 도로전광표지(VMS), 토피스(http://topis.seoul.go.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하철 운행 상황은 서울교통공사 트위터(https://twitter.com/seoul_metro)나 또타지하철 앱 등에서 확인 가능하다.

bryo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