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전교통공사, 도시철도 1호선 역사 14개 이름 보조 표기권 판매

송고시간2022-08-09 16:25

댓글

반경 1㎞ 이내 기업·기관 참여 가능…최대 6년까지 사용 가능

대전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
대전도시철도 1호선 시청역

[대전교통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교통공사는 도시철도 1호선 역사 이름 표기권을 판매하는 '역명 부기 판매' 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도시철도 역명판, 안내도, 노선도 등에 표기된 기존 역 이름에 일정 금액을 받고 구매 기관·단체의 이름을 함께 표기하는 형태다.

판매 대상은 신흥·대전·중앙로·중구청·서대전네거리·오룡·용문·탄방·시청·정부청사·갈마·갑천·구암·노은역 등 14곳이다.

기관·기업에는 홍보 기회를 주고, 역 이용객에게는 주변에 있는 주요 기관·기업의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대전교통공사 홈페이지 또는 온비드 입찰 공고를 확인하고 오는 26일까지 신청서와 입찰서를 제출하면 된다.

역사 중심 반경 1㎞ 이내에 있으면서 공공질서나 공공이미지 훼손 우려가 없는 기관, 기업, 은행, 대학교 등이 참여할 수 있다.

공사가 정한 예정가격보다 높은 최고가를 제안한 곳에서 각 역사 이름 표기권을 확보하게 된다.

기본 계약기간은 3년이고, 최대 6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조광래 고객마케팅팀장은 "부기 역명은 기존 역 이름과 더불어 역세권의 대표성을 갖는 만큼 면밀히 검토해 낙찰 기관·기업을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