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t 소형준, 어깨 뭉침 증세로 말소…롯데는 추가 확진자 발생(종합)

송고시간2022-08-09 17:41

댓글

롯데, 내야수 이학주·외야수 고승민 말소

역투하는 소형준
역투하는 소형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t wiz의 핵심 선발 투수 소형준(21)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어깨 뭉침 증세 때문이다.

kt 관계자는 9일 "소형준은 최근 어깨에 불편한 느낌이 있다고 보고했다"며 "이에 구단은 선수 관리 차원에서 열흘 정도 휴식을 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병원 진료 계획은 없으며, 휴식을 취한 뒤 정상적으로 복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형준은 올 시즌 19경기에 출전해 11승 2패 평균자책점 2.76의 특급 성적을 올렸다.

다승 공동 3위, 평균자책점 8위를 기록하며 kt 선발진을 이끌었다.

소형준의 빈자리를 메울 선수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전반기 막판 부진에 빠져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던 우완 선발 자원 배제성이 후보로 꼽힌다.

다만 배제성은 지난 7일 퓨처스리그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1⅔이닝 동안 6피안타 5볼넷 6실점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타격하는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이학주
타격하는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이학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같은 날 롯데 자이언츠는 내야수 이학주와 외야수 고승민을 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에 따른 엔트리 변동이다.

롯데는 최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최악의 전력난을 겪고 있다.

롯데는 지난 3일 투수 서준원, 내야수 정훈, 포수 정보근이 코로나19로 인해 전력에서 이탈했고, 5일엔 주전 외야수 전준우, 6일엔 마무리 투수 김원중이 빠졌다.

8일엔 투수 조무근, 내야수 배성근, 포수 지시완이 제외됐으며 하루 만에 2명의 추가 이탈 선수가 나왔다.

주전 선수들이 줄줄이 쓰러진 롯데는 지난 3일부터 1승 4패의 성적을 거두며 8위까지 추락했다.

최하위 한화 이글스는 최근 부진한 우완 투수 윤대경과 우완 투수 이민우를 엔트리 말소했다.

한화는 최근 제대한 우완 불펜 박상원을 1군 엔트리에 등록할 것으로 보인다.

9위 삼성은 우완 투수 장필준을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9일 휴식을 취한 KBO리그 10개 구단은 10일부터 12일까지 3연전을 치르고 이후엔 2연전 일정을 소화한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