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기업 CEO들, 올들어 주가 하락 속 자사주 2천270억원 매도

송고시간2022-08-10 06:01

댓글

CEO스코어, 시총 500대 기업 대표이사 조사…매입은 고작 709억원

코스피
코스피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시총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올해 들어 주가 하락 속에 2천300억원에 가까운 자사주를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사주 매입액은 709억원으로, 매도액의 3분의 1 수준에 그쳤다.

10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가 올해 들어 7월 말까지 시총 500대 기업의 대표이사 자사주 보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자사주 매도 금액은 2천270억원으로, 매수액 709억원의 3.2배에 달했다.

현직 대표이사 705명 가운데 자사주를 보유한 CEO는 468명(66.4%)으로, 작년 말 444명에서 24명 증가했다.

이들이 보유한 지분 가치는 작년말 43조965억원에서 7월말 36조136억원으로 16.4%(7조829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가 17.7% 급락한 탓이다.

이 기간 자사주를 매입한 대표이사는 69명(오너 경영인 22명·전문 경영인은 47명)으로, 총 344만3천520주를 사들였다.

이 가운데 오너 경영인은 전체의 89.4%인 307만9천556주를 매입했고, 전문 경영인은 36만3천964주(10.6%)를 샀다.

개인별로는 한국비엔씨[256840] 오너인 최완규 대표가 3월 중순 유상증자에 참여해 자사주 166만9천492주를 매입하는 데 200억3400만원을 출연했다.

그 다음으로는 김용우 더존비즈온[012510] 대표(129억원), 김재진 이오플로우[294090] 대표(91억6천400만원), 김연수 한글과컴퓨터[030520] 대표(38억200만원), 원종석 신영증권[001720] 대표(22억7천300만원), 박선순 다원시스[068240] 대표(22억2천100만원) 등이 자사주를 많이 매입한 오너 경영인에 속한다.

전문 경영인 중에서는 진대제 솔루스첨단소재[336370] 대표가 15억1천200만원으로 가장 많고, 그다음으로 신원근 카카오페이[377300] 대표(11억3천900만원),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 대표(10억7천600만원) 등이 10억원 이상씩 출연했다.

이 기간 자사주를 매도한 CEO는 총 13명으로, 이 중 코리아센터[290510]의 오너인 김기록 대표가 886억6천200만원어치를 매도해 전체 매도액의 39.1%를 차지했다.

김 대표는 지난 3월 온라인쇼핑 중개 전문 중견기업 다나와 인수를 위한 자금조달을 목적으로 MBK(한국이커머스홀딩스)에 자사주 852만5천149주를 매각했다.

이어 김기병 롯데관광개발[032350] 대표(392억4천만원), 함영준 오뚜기[007310] 대표(384억4천600만원), 최완규 한국비엔씨 대표(275억4천만원), 박상우 엔케이맥스[182400] 대표(96억5천300만원) 등 오너 경영인이 자사주를 많이 팔았다.

김기병 대표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사업비를 위해, 함영준 대표는 상속세 완납을 위해 계열사인 오뚜기라면지주에 자사주를 매각했다. 박상우 대표는 "환매조건부 주식거래를 해 59억8천500만원의 자금을 조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 경영인으로는 김도형 노터스[278650] 대표가 105억7천800만원어치를 팔아 전문 경영인 중 매도액 규모가 가장 컸다.

CEO스코어 관계자는 "CEO들이 여러 이유로 자사주를 매도했지만, 주가 하락 속에 자사주를 대량 매도하는 것은 책임경영과는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대표이사 자사주 보유현황
대표이사 자사주 보유현황

[CEO스코어 제공]

fusionj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