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BS '가요무대' 20년 이끈 연주자 겸 작곡가 김강섭 별세

송고시간2022-08-09 20:54

댓글

군가 '팔도사나이' 작곡하고 가수 최희준 발굴

작곡가 김강섭
작곡가 김강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KBS악단장을 맡아 장수 가요 프로그램 '가요무대'를 20년 이끈 연주자 겸 작곡가 김강섭이 9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90세.

가요계에 따르면 서울대 작곡과를 졸업한 고인은 지난 1961년 KBS에 악단장으로 입사해 1985년 '가요무대'의 출범부터 이 프로그램의 음악 지휘를 맡았다.

그는 1995년 정년퇴임 이후에도 2005년까지 상임지휘자로서 '가요무대'를 이끌어 무려 20년, 총 900회가 넘도록 이 프로그램의 '산증인'으로 활약했다.

고인은 '가요무대'를 이끌 당시 가수들의 잘못된 부분을 고쳐주는 '호랑이 선생님'으로도 유명했다. 가수들이 노래 연습을 게을리했을 때는 눈물이 쏙 빠지도록 호통쳐 담당 PD가 그만 하라고 말릴 정도였다는 일화가 전해온다.

고인은 지난 2004년 연합뉴스 등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가요무대'의 문제가 무엇이냐 하면 PD가 곡을 선정해 해당 가수들에게 미리 연습해오라고 하는데 일부는 연습을 해오지 않는 것"이라며 "해온다고 해도 노래방에서 연습을 해오기 일쑤인데, 노래방에 있는 가요 책들은 제대로 된 것이 없다. 노래방에서 노래 연습해오고 틀린 부분을 맞는다고 자꾸 우길 때는 내가 미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2018년 작고한 가수 최희준(본명 최성준)의 예명을 지어주고 가수로 데뷔시키기도 했다.

고인은 생전 인터뷰에서 "내가 가수 최희준을 스카우트했다"며 "내가 이끌던 밴드가 서울대 법대 신입생 노래자랑에 음악을 반주하러 갔는데, 당시 최희준이 '냇킹 콜'의 노래를 썩 잘하더라"고 가요계 뒷얘기를 풀어놓기도 했다.

고인은 작곡가로 활동하며 가요 외에도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누구나 불러봤을 법한 군가도 여럿 만들었다. '보람찬 하루 일을 끝마치고서'로 시작하는 유명 군가 '팔도 사나이'가 그의 작품이다.

그는 대중음악계에 끼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993년 화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 측의 사정으로 고인의 빈소는 11일 서울성모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된다. 발인은 13일 오전 7시, 장지는 국립서울현충원이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