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부 집중호우] 서초구 급류 휩쓸린 실종자들 이틀째 못 찾아

송고시간2022-08-10 08:49

댓글

하수구 빠진 남매 등 반포천 일대 수색 중…빌딩 지하주차장 배수작업 계속

실종자 수색 중인 서초동 한 빌딩 지하 주차장 앞[촬영 송정은]

실종자 수색 중인 서초동 한 빌딩 지하 주차장 앞[촬영 송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오보람 기자 = 소방 당국이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8일부터 서울에서 발생한 실종자들을 계속 찾고 있지만, 곳곳에서 배수 작업이 길어지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초소방서는 관내에서 신고된 실종자 4명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수색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소방 관계자는 "지하 주차장의 경우 (실종자를 찾으려면) 배수 작업이 먼저 진행돼야 하는데 아직 물을 빼내고 있다"며 "일러도 오늘 오전까지는 계속 배수 작업을 해야 할 듯하다"고 말했다.

앞서 서초구 서초동 내 빌딩 지하 주차장에서는 자신의 차량이 침수되지 않았는지 확인하던 차주가 지하에 들이닥친 급류에 휩쓸려 사라졌다. 동료인 목격자가 신고하면서 8일 오후 10시 59분께 소방이 출동했으나, 이후로 지금까지 찾지 못하고 있다.

소방서는 9일 오전 2시부터 현장에서 수중펌프를 동원해 주차장 물을 빼내면서 진입과 수색을 시도했으나 계속된 폭우와 장비 부족으로 난항을 겪었다. 이 빌딩 주차장은 지하 6층까지 있어 면적이 1만2천㎡에 이른다.

서초동의 다른 빌딩 인근 하수구에 빠진 뒤 사라진 성인 남녀도 아직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 남매로 알려진 이들은 8일 밤 함께 길을 걷다가 폭우로 배수관이 역류하면서 맨홀 뚜껑이 열리는 바람에 이곳에 빠져 급류에 휩쓸렸다.

소방 관계자는 "반포천까지 물길이 이어져 있어 순찰과 수색을 함께 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방 당국은 또 다른 지하 주차장에서 실종된 1명에 대해서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ramb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