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민수석 "비가 온다고 퇴근 안하나…野, 재난 정쟁화"

송고시간2022-08-10 10:24

댓글

"尹, 실시간 모니터링…컨트롤타워 부재는 야당의 프레임"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10일 '집중호우 당시 윤석열 대통령이 자택에 고립돼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대통령이 계신 곳이 곧 상황실"이라고 반박했다.

강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윤 대통령이 지난 8일 집중호우가 내릴 당시에 왜 차를 못 돌렸나'라는 진행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강 수석은 "이미 차를 못 돌리는 (시간에) 퇴근을 하고 계셨던 것 같다"며 "그 상황에 저녁 시간 9시부터는 이미 서초동 지역 주변에 침수가 시작됐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대통령이 어디에 계셨나를 갖고 컨트롤타워가 부재했다고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무책임한 공격"이라며 "대통령의 관저가 아직 입주하지 않은 상황에서 잠시 사저에 머무르는 것을 공격하기 위한 야당의 프레임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실이 국무총리와 행정안전부 장관, 또 피해가 가장 컸던 서울시장 등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대응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야당이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는 재난을 정쟁으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강 수석은 '앞으로 비슷한 상황이 생기면 또 퇴근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비에 대한 예고가 있다고 그래서, 비가 온다고 그래서 대통령이 퇴근을 안 합니까"라며 "폭우 피해가 발생했다면 모르지만, 대통령이 (당시에) 퇴근할 때는 저희도 다 일상적으로 약속도 가고 있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계속 약속된 미팅이라든지 예정 등이 무작정 미뤄지거나 연기될 수 없지 않습니까"라고 덧붙였다.

강 수석은 "(윤 대통령은) 실시간으로 보고를 받고 총리께서 여러 상황에 대한 대응을 해서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대통령이 컨트롤 하지 않아서 어떤 사고가 났나요. 사고를 컨트롤하지 않은 상황이 있었나요"라고 되물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대통령실 참모진 인적쇄신론에 대해서는 "대통령 비서실에서 (대통령을) 적절히 보좌하지 않았기 때문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언제든지 인적쇄신 대상이 돼야 하고 교체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사권자가 최종적으로 판단하겠죠"라고 덧붙였다.

강 수석은 '관저 공사 일부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업체가 수주했다'는 의혹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데 대해 "국정 운영을 방해하려는 악의적인 프레임 공격 등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