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시 빨라지는 코로나 유행세…감염취약시설 대응 강화(종합)

송고시간2022-08-10 14:12

댓글

방역당국 "감염 취약시설 집단발생 중점관리해야 중증·치명률 낮아져"

집단감염 발생한 요양시설
집단감염 발생한 요양시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다시 커지면서 정부가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관리를 더욱 강화한다.

정부는 10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와 함께 감염 취약시설의 집단발생 사례를 분석하고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5만1천972명을 기록하며 4달(119일) 만에 15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최근 4주간 요양병원·시설 등 취약시설에서 총 116건, 2천445명의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코로나19 사망자 중 약 30% 안팎이 감염 취약시설에서 나와 전체 치명률에 영향을 준다고 방역당국은 지적했다.

한 예로 올해 1∼4월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확진자 약 140만명 중 감염취약시설 관련 확진자가 약 2.5%인 3만5천여명이었다. 특히 사망자 2천여명 중 600여명이 취약시설 관련이었다.

방대본이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2020년 초부터 지난해까지 전국의 요양병원, 정신병원 등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대응 우수사례를 분석한 결과, 대응이 우수했던 시설들에서는 공통적으로 감염관리자가 지정돼 있고 병상 간에도 충분한 거리를 확보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에는 다인병실 내에 물리적인 격벽을 설치하고, 확진자와 비확진자의 동선 구분을 철저히 해서 추가 확진자 발생을 최소화했다.

병실 규모를 줄이거나 자연·기계 환기로 공기를 순환하고, 모의 훈련을 실시하는 등 감염관리 방안을 체계화해 추가 집단감염을 막은 것도 특징이었다.

정기석 위원장과 대화하는 이기일 차관
정기석 위원장과 대화하는 이기일 차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서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 자문위원장과 대화하고 있다. 2022.8.10 kimsdoo@yna.co.kr

반대로 최근 집단감염이 나온 감염취약시설에는 평상시 감염관리자가 부재하고 병상 거리나 동선 분리 등이 미흡했다고 방역당국은 지적했다.

방역당국은 요양·정신병원의 자체적인 감염관리 역량과 인식을 높이고 예방적 차원에서 시설·환경을 개선한 것 등이 감염 차단의 주요 요인이라며 다른 시설들도 이러한 노력에 동참에 해달라고 주문했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전담대응기구를 통해 취약시설을 집중점검하고 상황별 모의훈련, 간병인 대상 감염관리 교육으로 각 시설의 자체 대응 역량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중대본 브리핑에 참석해 "감염 취약시설 관리를 더욱 집중해서 철저히 하면 치명률을 훨씬 더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거리두기 해제 등 일상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서는 감염취약시설을 중점 보호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그간 감염 취약시설 관리가 계속 강화되면서 이전보다 많이 안정되긴 했으나, 시설별 감염병 관리자 지정과 집중 교육은 부족해 이를 개선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감염 관리자들에게 책임·의무만 지우기 보다는 제안·요구에 대해 시설 측과 정부·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응해야 한다"며 "감염 취약시설에서 환자 발생시 환자를 이송하는 거점 병원의 의료 질과 운영도 더 미세하게 개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