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틀간 폭우에 차량 7천여대 피해…외제차만 1천900여대(종합)

송고시간2022-08-10 11:05

댓글

손보사들 추정 손해액 900억원 육박…업계 "손해 더 늘어날 것"

방치된 침수 차
방치된 침수 차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0일 오전 서울 강남역 인근 한 빌딩에서 배수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침수된 차가 방치되어 있다. 2022.8.10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이지헌 기자 = 국지성 폭우가 쏟아진 서울과 경기 지역에서 지난 8∼9일 이틀간 외제차 1천900여대를 포함한 7천여대에 달하는 차량이 침수된 것으로 파악됐다.

10일 손해보험사들에 따르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지난 8일부터 기록적인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이날 오전 기준 삼성화재[000810], DB손해보험[005830], 현대해상[001450], 메리츠화재[000060], KB손해보험 등 대형 5개사에 5천657대의 침수 피해가 접수됐다.

이로 인한 이들 5개 대형사의 손해액만 774억원으로 추정됐다.

손해보험협회가 전체 12개 손해보험사들을 대상으로 취합한 침수 피해 차량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6천853대로 추정 손해액은 855억9천만원이었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화재가 이날 오전 8시 기준 2천371대의 침수 피해를 접수했다.

DB손해보험은 0시 기준 1천247대, 현대해상은 오전 7시 기준 1천47대, 메리츠 화재는 오전 9시 기준 194대, KB손해보험은 오전 9시 30분 기준 798대의 침수 피해 신청을 각각 받았다.

이들 침수 차량 중 외제차는 삼성화재 939대, DB손해보험 397대, 현대해상 245대, KB손해보험 266대, 메리츠화재 47대 등 5개사만 합쳐도 1천894대로 손해액은 424억4천만원에 달했다.

이들 5개사에 중소형사까지 합치면 침수 피해를 본 외제차는 1천900대를 훌쩍 넘는 것으로 손해보험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침수차량 보험접수에 시간이 소요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침수차량 접수 건수는 계속 증가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침수차로 가득한 도로
침수차로 가득한 도로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 폭우가 내린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역 인근 도로에 침수됐던 차들이 차량 통행을 방해하고 있다. 2022.8.9 nowwego@yna.co.kr

한 손보사 관계자는 "불과 이틀새 7천여대의 차량이 침수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고가의 외제차 비중이 커 손해보험사들에 비상이 걸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 폭우가 계속 예고돼 업계 손해 규모는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p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