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에 1조617억원 썼다…300억원↓

송고시간2022-08-10 12:00

댓글

사회공헌과 별개로 433조원 코로나 금융지원

"5대 은행, 저신용·성실이자 납부고객 이자 감면 등 시행"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해 시중 은행들이 사회공헌활동에 1조원 이상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연합회가 10일 공개한 '2021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와 회원기관(은행·보증기금·한국주택금융공사)은 작년 사회공헌 사업에 총 1조617억원을 지원했다.

3년 연속 1조원을 웃돌았지만, 2006년 보고서 발간 이래 가장 많았던 2019년(1조1천300억원)보다 적고, 2020년(1천919억원)과 비교해도 약 300억원 감소했다.

은행권, 작년 사회공헌에 1조617억원 썼다…300억원↓ - 1

분야별로 보면 서민금융(마이크로 크레딧)에 가장 많은 4천528억원이 쓰였고, 지역·공익 사업에도 4천198억원이 지원됐다.

이어 학술·교육(1천34억원), 메세나·체육(738억원), 환경(68억원), 글로벌(51억원) 순으로 지원 규모가 컸다.

이 밖에도 은행권은 새희망홀씨 대출 등의 형태로 지난해 모두 4조6천802억원을 금융 소외계층에게 대출했다. 이 대출은 자금 성격상 사회공헌활동 금액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역시 사회공헌활동 실적으로는 집계되지 않지만,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지난해 은행권은 중소·중견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신규대출 143조9천억원, 만기연장 269조6천억원 등 모두 433조원의 금융 지원을 실행했다.

아울러 은행연합회는 "물가 상승과 금리 인상으로 커진 서민 부담을 덜기 위해 취약차주 지원과 사회공헌사업 등 사회적 책임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특히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농협)은 신용도가 낮지만 성실하게 이자를 납부해온 고객이 개인 신용대출을 연장하는 경우 은행이 설정한 특정 금리를 넘는 이자 금액을 감면하고 그만큼의 감면액으로 대출원금을 상환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shk99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