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합시론] 기록적 폭우, 기후변화시대 재난 대비 근본적 재정비를

송고시간2022-08-10 16:18

댓글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 주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10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울 등 수도권에 100여 년 만의 기록적 폭우를 쏟아부은 비구름대가 10일 남쪽으로 이동해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내려 또다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0분까지 대전시 대덕구 장동 148.5㎜, 대전시 유성구 구성동에 146.7㎜, 충남 예산군 덕산면 125.5㎜, 충북 청주시 상당구 119.5㎜ 등의 강수량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12일까지 예상 강수량을 충청권, 경북 북부 내륙, 전북 100~200㎜, 충청권 남부와 전북 북부에는 300㎜ 이상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예보했다. 8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쏟아진 폭우로 주민들이 숨지고 강남역 일대가 침수되는 등 막대한 피해를 보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오전 11시 현재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 부상 17명으로 집계됐다. 농작물 침수 면적은 200ha를 넘었고, 2천682동의 주택·상가가 침수피해를 보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폭우 피해 상황 점검 회의'에서 "모든 공직자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필요한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중앙정부, 지자체, 군 등 모두 힘을 합쳐 국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하겠다"고 했다.

서울 등 중부 지역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규모와 관련 당국의 대처 수준은 비록 역대급 폭우란 점을 고려해도 매우 실망스러운 것이었다. 유엔에 의해 선진국 진입을 인정받은 데 이어 글로벌 중추 국가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내세우는 나라에서 벌어지는 일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수도 서울 곳곳에서 침수 사태가 벌어지는가 하면 지반침하, 정전 등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지하철 역사와 선로 등에 빗물이 밀려들면서 열차가 이곳저곳에서 운행을 중단했고, 도로 침수 지역도 늘어나 퇴근길에는 악몽 같은 '교통 대란'이 벌어졌다. 오죽하면 한 시민이 연합뉴스 기자에 "어제는 재난영화 촬영지 같았다. 이게 내가 매일 출근하는 강남이 맞나 싶었다"라고 했을까. 그런가 하면 관악구 신림동에서는 반지하에 살던 발달장애인 가족 3명이 침수로 사망하는 참변을 겪었다. 동작구 상도동에서도 반지하에 거주했던 50대가 주택침수로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폭우 피해 상황 점검 회의'에서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이 이번 사태에 대해 직접 사과한 것은 처음이다.

올해 들어 지난 3월에는 경북 울진·강원 삼척 등 동해안 지역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했다. 당시 10일간 이어진 동해안 산불은 역대 2번째로 많은 산불 면적 피해를 냈다. 당시 한 시민단체는 전 세계 과학자들이 기후 위기로 대형산불이 더 자주, 강도 높게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만큼 산불 예방 예산을 대폭 늘려 인력과 장비를 충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 후 이번 여름에는 서울에 비록 비공식적이긴 하지만 일 강수량과 시간당 강수량 모두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울 정도로 엄청난 양의 폭우가 내렸다. 이번 집중호우와 관련, 여름철 강수 패턴이 변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지만, 우리나라에 기후변화가 실재하고 강수량 등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데는 사실상 이견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후변화시대에 사는 우리로서는 이제 산불, 폭염, 집중호우, 폭설과 한파 등 자연재해에 대해 과거 경험하지 못했던 최악의 상황을 염두에 두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정부와 관련 당국은 재해를 예측하고 미리 경보하는 시스템을 비롯해 재해 발생과 그에 대한 대책 마련을 근본적으로 재정비하거나 새로 개발해야 한다. 이를 위한 예산과 인력 지원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정부와 관련 당국은 우선 이번 '물 폭탄' 대응에 만전을 기해야 하겠지만 기후변화 시대 자연재해 대비를 위한 총체적인 계획과 대책을 세우기를 바란다. 특히 자연재해에 취약한 저소득층과 고령자 가구에 대한 대책을 세우는 것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