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펄어비스, 2분기 영업손실 42억원…시장 전망치 밑돌아(종합2보)

송고시간2022-08-11 09:08

댓글

"붉은사막, 파트너사와 논의 중…올해 신규 영상 공개"

펄어비스
펄어비스

[펄어비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코스닥 상장사 펄어비스[263750]는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손실이 42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동기(60억원)에 비해 적자 폭이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1일 공시했다.

이번 영업손실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영업이익 13억원)와 크게 엇갈렸다.

매출은 94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320억원으로 1천26.5% 급증했다.

주요 지적재산(IP)별 매출은 '검은사막' IP가 743억원, '이브' IP가 176억원 등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북미·유럽 시장이 52%, 아시아 지역이 31%, 국내 시장이 17% 등으로 나타났다.

플랫폼별 비중은 PC 72%, 모바일 21%, 콘솔 7%를 차지했다.

2분기 영업비용은 98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9%, 전분기 대비 13.9% 증가했다.

영업비용 중에서는 인건비가 506억 원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그밖에 지급수수료(214억원), 광고선전비(108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인건비는 지난해 2분기 대비 10.4%, 전분기 대비 15.9% 상승했다. 광고선전비는 작년 동기 대비 1.9% 감소했지만 전분기에 비해서는 31.8% 증가했다.

조석우 펄어비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콘퍼런스콜(전화 회의) 질의응답에서 "2분기 중 전 직원에게 자사주와 현금 총 80억 원 이상이 인센티브로 지급됐다"며 "전분기에는 대규모 마케팅이 없었으나, (2분기에는) 여러 행사를 진행하면서 마케팅 비용이 늘었다. 효율적 집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기순이익의 대폭 증가에 대해 "지난 2년간 납부한 법인세 중 180억원가량을 환급받을 수 있었고, 환율 상승으로 보유한 외화와 매출액이 커졌다"며 "실제 현금 유입은 없으나, (관계사인) 빅게임스튜디오가 외부 투자를 받음으로써 지분법 이익이 있어 회계적으로 이익으로 잡혔다"고 밝혔다.

'붉은사막', '도깨비', '플랜8' 등 차기작에 대한 질문도 여럿 나왔다.

조 CFO는 붉은사막에 대해 "주요 퍼블리셔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허진영 펄어비스 대표이사는 "최근 콘솔사를 포함한 여러 파트너사에 붉은사막을 공개하고 직접 플레이해볼 수 있는 자리를 비공개로 마련하고 있다"며 "오는 8월 24일에는 게임스컴 행사에 비공식 참석해 더 많은 글로벌 게임 관계자들에게 게임성을 검증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이어 "자세한 출시일 공개는 어렵지만, 올해 10분 이상의 플레이 영상을 공개해 붉은사막을 기다리는 분들의 기대를 충족시키고자 한다"며 "도깨비도 이전 공개보다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플랜8도 향후 개발 과정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juju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