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가람 "그때의 나 미워하고 싶지 않다"…탈퇴 21일만에 입열어

송고시간2022-08-11 09:11

댓글

SNS에 심경 밝히고 학폭위 협의록 공개…"더 나은 사람 되도록 노력"

김가람
김가람

[쏘스뮤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학교 폭력 가해 논란으로 지난달 신인 걸그룹 르세라핌에서 하차한 김가람이 탈퇴 21일 만에 SNS를 통해 처음으로 직접 심경을 밝혔다.

11일 가요계에 따르면 김가람은 전날 지인으로 추정되는 이의 SNS를 통해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다. 너무 많이 늦었지만 그동안 제 입장을 말씀드릴 기회가 없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저는 제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기에 과거의 행동으로 인해 그동안 달려온 꿈이 깨질까 봐 솔직히 겁이 났던 게 사실"이라며 "하루하루 지날수록 저를 향한 많은 비난이 더 무서웠다"고 적었다.

김가람은 "저는 누군가를 때리거나 폭력을 가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누군가를 괴롭히고 왕따를 시킨 적도 없다. 저는 그냥 일반적인 학생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해 학생 A씨가 속옷 차림의 다른 친구 사진을 온라인에 올리면서 사건이 불거졌다는 종전 입장을 거듭 밝혔다. 또한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근거로 '학교폭력대책 자치위원회 협의록' 원문과 '사안 개요 설명서' 전문을 공개했다.

김가람은 "저는 그때 피해 친구를 도와주는 것이 의리라고 생각했고, 저희 행동이 의롭게만 느껴졌기에 심각성을 알지 못했다"며 "그 당시 저의 방법은 잘못됐고 여러 실수와 서툰 행동은 있었지만, 그때의 저를 미워하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의 삶이 빛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노력하며 살아가려고 한다"며 "데뷔 후 2주간은 저에겐 꿈만 같은 순간이 됐지만 제 인생에서 결코 잊지 못할 시간으로 기억될 것이다. 저는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관심을 끌었던 르세라핌은 5월 데뷔 초기부터 김가람의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 가해 의혹으로 홍역을 치렀다. 김가람은 결국 지난달 20일 전속계약이 해지되며 팀을 탈퇴했다.

ts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