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물가에 대형마트 초저가 치킨 인기…"1분에 5마리씩 팔렸다"

송고시간2022-08-11 10:50

댓글

홈플러스·이마트·롯데마트 잇따라 판매

당당치킨
당당치킨

[홈플러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치솟는 물가에 대형마트에서 내놓은 초저가 치킨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지난 6월 30일 판매를 시작한 '당당치킨'이 전날까지 32만 마리 넘게 팔렸다고 11일 밝혔다.

매장별로 하루에 30∼50마리씩 한정 판매하고 있는데, 1분마다 5마리씩 팔린 셈이다.

초저가 치킨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홈플러스 온라인에서 '치킨' 키워드 검색량도 전월 같은 기간보다 1천36%나 증가했다.

1마리당 프라이드는 6천990원, 양념은 7천99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 인기 요인으로 분석된다.

고물가에 지갑 사정이 얇아진 소비자들이 마리당 2만원대까지 오른 프랜차이즈 치킨 대신 대형마트 치킨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홈플러스 당당치킨의 인기에 이마트[139480]와 롯데마트도 비슷한 가격대의 제품을 내놓으며 초저가 치킨 대열에 합류했다.

이마트는 지난달부터 1통에 9천980원인 '5분치킨'을 출시했고 롯데마트도 1.5마리짜리 '한통 치킨'을 이날부터 일주일간 반값인 8천800원에 판매한다.

홈플러스는 말복인 15일에는 당당치킨 프라이드 1마리를 5천 마리 한정으로 5천990원에 판매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다만 초저가 치킨을 바라보는 프랜차이즈 업계의 시선은 착잡하다.

특히 홈플러스 관계자가 한 유튜브 채널 인터뷰에서 "6천990원에 팔아도 남는다"고 말하면서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자영업자들이 모인 온라인 카페에는 "한마리에 6천990원이 가능한 것은 '미끼상품'이라서"라거나 "홈플러스에서 파는 생닭 가격이 더 비싸다"는 등의 비판 글이 올라오고 있다.

e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