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눈꺼풀 사진 판독으로 안구건조증 진단 AI 기술 개발"

송고시간2022-08-11 10:46

댓글

여의도성모 안과 연구팀 "전문의 판독보다 정확도 높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가톨릭대 여의도성모 안과병원 황호식 교수팀은 눈꺼풀 속 마이봄선 사진을 판독해 안구건조증 여부를 가려낼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마이봄선(meibomian gland)은 눈꺼풀에 있는 일종의 피지선으로, 안구 표면에 마이봄이라는 기름을 분비해 눈물의 증발을 막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 마이봄선이 막히거나 소실돼 기름이 분비되지 않으면 안구건조증이 생긴다. 마이봄선 기능장애는 안구건조증의 대표적인 원인이다.

안구건조증 진단 개념도
안구건조증 진단 개념도

[여의도성모병원 제공]

연구팀은 마이봄선 사진 800장을 딥러닝 기술로 학습시킨 AI 모델과 전문의의 판독 결과를 비교 검증했다.

이 결과 마이봄선 소실 정도에 대한 AI 모델의 판독 정확도는 73.01%로 전문의의 53.44%보다 높았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황호식 교수는 "고려대 안산병원에서 시행한 2차 비교 검증에서도 딥러닝 AI 모델이 안구건조증 진단에 더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면서 "향후 임상 적용과 상용화를 목표로 한 추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안과 분야 국제학술지인 '안구 표면'(Ocular Surface) 최근호에 발표됐다.

bi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