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원경제 이끌던 노키아TMC, 휴대전화 전 모델 산업유물로 기증

송고시간2022-08-11 11:46

댓글

우리나라 첫 생산 휴대전화 포함 186점…시, 2026년 준공되는 박물관 전시 예정

노키아TMC, 유물 기증식
노키아TMC, 유물 기증식

[창원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2014년 문을 닫은 노키아TMC 측이 경남 창원시가 건립을 추진 중인 창원박물관 전시에 활용해달라며 모바일 산업 관련 유물 186점을 기증했다.

창원시는 11일 창원시청을 찾은 이재욱 전 노키아TMC 명예회장에게 기증증서와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재욱 명예회장은 이날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생산된 휴대전화 및 노키아TMC 마산공장에서 생산된 휴대전화 전 모델 등을 기증했다.

노키아TMC는 1984년 마산자유무역지역에 입주해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휴대전화를 생산한 기업이다.

당초 미국과 핀란드가 합작한 탠디모비라(Tandymobira) 통신이라는 무선기기 제조기업으로 설립됐다가, 노키아가 지분을 모두 인수하면서 노키아TMC가 탄생했다.

노키아TMC는 IMF 외환위기 이후 창원경제를 이끌던 선두주자로 활약하며 1998년부터 2010년까지 전 세계 휴대전화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뒤따른 경영 위기 등을 버티지 못하고 2014년 폐업했다.

홍남표 시장은 "우리나라 휴대전화 기기의 변천사를 조명하고, 우수한 제조업 기술을 고찰할 수 있는 자료"라며 "IMF 외환위기라는 힘들었던 시기에 창원지역 경제를 견인한 노키아TMC에서 의미있는 유물을 기증해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재욱 명예회장은 "노키아의 가장 큰 영광은 창원에서 이뤄졌다"며 "창원박물관이 조속히 건립돼 노키아TMC에서 생산된 휴대전화를 많은 시민이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선사시대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창원의 발전과 변화양상을 볼 수 있는 자료 등을 지속해서 기증받는다.

유물 기증을 원하는 기업과 단체, 시민은 문화유산육성과 창원박물관 건립담당(☎055-225-7245)으로 문의하면 된다.

창원시는 2026년 창원박물관을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ks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