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재감염' 기간 빨라졌다…17세 이하·미접종자가 절반

송고시간2022-08-11 12:27

댓글

첫 감염 후 재감염까지 평균 5개월…7월 들어 기간 단축

방대본 "앞으로 두세달 재감염 계속 늘 듯"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11일 오전 시민들이 서울 마포구보건소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13만7천24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022.8.11 dwise@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에 처음 확진됐다가 일정 시일이 지나 또 걸리는 '재감염'까지 소요 기간이 7월 기준 약 5개월로 그 이전보다 단축됐다.

또한 최근 재감염 추정 사례 분석 결과 17세 이하와 예방백신 미접종군이 전체의 절반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이러한 내용의 재감염(2회감염) 추정 사례 현황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7월 셋째주∼넷째주 재감염 추정 사례는 5만6천679명으로, 누적 14만2천513명이 됐다.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은 6월 넷째주 2.94%에서 7월 셋째주 6.59%, 7월 넷째주 5.43%로 5∼6%대까지 높아졌다.

코로나19 최초 감염일 이후 재감염일까지 평균 소요기간은 단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재감염 사례의 경우 평균 소요기간이 229일이었는데, 7월 사례는 평균 154∼165일(약 5개월)이었다.

재감염된 변이를 살펴보면 최초 BA.1 변이에 감염된 뒤 BA.2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36.5%로 가장 많았고, 델타-BA.2 감염 23.0%, 델타-BA.1 감염 11.2% 순이었다.

즉, 코로나19 초기 델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재감염되는 사례보다 오미크론에 걸렸다가 그 하위 변이에 또 감염되는 사례가 더욱 많았던 것이다.

[그래픽] 코로나19 재감염 비율
[그래픽] 코로나19 재감염 비율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7월 3∼4주에 주간 재감염 추정 사례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3주(17∼23일) 재감염 추정사례는 2만7천713명으로 주간 확진자 중 6.59%, 이어 7월 4주(24∼30일) 재감염 추정 사례는 2만8천966명으로 주간 확진자 중 5.43%였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17세 이하나 백신 미접종군이 코로나19에 더 많이 재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49.2%였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처음 발생한 2020년 1월 이후 전체 확진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23.1%인 것과 비교하면 최근 한달 17세 이하 재감염 비율이 2배 이상이다.

또한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백신 미접종군은 약 50%였다. 백신 미접종군 비율은 전체 중 약 12%인데, 이들이 재감염 사례 중 약 절반을 차지하는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백신 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재감염 및 재감염 후 사망 가능성이 작아진다.

재감염 발생 위험은 미접종군에 비해 2차접종 완료군은 48%, '3차접종 완료군'은 74% 낮았다.

또한 감염 횟수와 관계없이 3차접종 완료군에서는 감염 후 사망 진행 위험이 95% 이상 낮았으며, 재감염 시에도 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사망 진행 위험도는 낮게 나타났다.

재감염이 증가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누적 확진자(최초 감염자)가 늘고 있고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기존보다 센 BA.5 점유율이 높아지는 데다, 자연 감염과 백신 접종으로 얻은 면역 효과가 시간이 지나며 감소하기 때문이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3만7천241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는 2천98만3천169명에 도달했다.

코로나19 백신접종에 따른 재감염 발생 및 사망 위험도 분석
코로나19 백신접종에 따른 재감염 발생 및 사망 위험도 분석

[중앙방역대책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특히 오미크론 대유행 시기인 올해 2∼4월에 최초 감염자가 급증했고, 이들의 면역 감소와 BA.5 우세화 유행이 맞물려 향후 2∼3달간 재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할 수 있다고 방대본은 밝혔다.

재감염 증가는 전 세계적 추세이기도 하다. 영국의 경우 최근 전체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 사례 비율이 약 20%를 차지했다.

방대본은 "재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첫 감염 후 방역수칙을 계속 잘 준수하고 권장 시기에 맞춰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며 거듭 강조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