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도, 재해 위험 105개소 개선에 10년간 1조4천500억원 투입

송고시간2022-08-11 15:37

댓글

제2차 자연재해 저감 종합계획 수립해 공청회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주도가 각종 자연재해를 줄이기 위해 앞으로 10년간 1조4천억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각종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태풍 차바> 불어난 물에 휩쓸려 뒤엉킨 차량들
<태풍 차바> 불어난 물에 휩쓸려 뒤엉킨 차량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제주도는 11일 농어업인회관에서 공청회를 열어 '제2차 제주도 자연재해 저감 종합계획(안)'을 발표했다.

종합계획은 하천, 내수, 사면, 토사, 바람, 해안, 가뭄, 대설, 기타 9가지 유형의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105개소의 위험지구에 대한 대책과 비구조적 저감 대책을 담고 있다.

제주시 지역 위험지구로는 남수곽2지구, 연동11지구, 만덕로지구, 종달지구, 세화지구, 한림전지구 등 위험지구 65개소를 선정했다.

서귀포시 지역에서는 도순지구, 관광단지지구, 표하천지구, 위미지구, 대평지구 등 40개소를 지정했다.

재해 유형 별로는 하천재해 29개소, 내수재해 34개소, 사면재해 7개소, 해안재해 20개소, 가뭄재해 8개소, 대설재해 6개소, 기타재해 위험지구 1개소 등이다.

도는 이들 위험지구에서의 피해 저감 대책을 위한 시설 공사로 10년간 총 1조4천507억8천5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도는 또 비구조적 대책으로 국비와 지방비 162억9천600만원을 들여 하천기본계획, 과거 홍수터 지역에 대한 관리 등 연구 및 설계 33개 분야 116건을 추진하기로 했다.

비구조적 저감 대책은 하천재해, 내수재해, 바람재해, 해안재해, 가뭄재해, 대설재해 등의 피해 예방을 위한 연구 및 설계에 대한 내용을 주로 담고 있다.

도는 이밖에 47억원을 들여 노후 저수지 관리계획 등 16건의 기타 저감 사업을 추진한다.

향후 10년 동안 위험지구 개선과 비구조적 대책 등의 사업에 투입되는 총예산은 1조4천717만8천100만원이다.

진흙탕 도로 복구작업
진흙탕 도로 복구작업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자연재해 저감 종합계획은 지역 여건을 반영해 자연재해 위험을 줄이고자 '자연재해대책법' 제16조에 따라 10년마다 수립된다.

자연 재난으로부터 주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자 수립하는 중장기적인 자연재해 예방사업이자 최상위 지역 방재 대책이다.

강동원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기상이변으로 자연재해가 빈번해짐에 따라 지역의 실정에 맞는 방재 대책 마련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며 "자연재해 예방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종합계획을 완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os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