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상호 "野의원들 보복수사 노출…기소만으로 불이익 신중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8-11 17:28

댓글

'당헌 80조' 개정으로 힘싣나…"친명·비명의 문제 아냐"

李캠프서도 "민주당 구하기, 폄하해선 안돼"

기자간담회 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기자간담회 하는 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코로나19 확진 후 자택 격리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2.8.11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당내에서 '기소 시 직무정지' 당헌에 대한 개정 논란이 불거진 것과 관련, "단순히 기소됐다는 이유만으로 불이익을 줄거냐는 문제는 신중하게 들여다볼 필요가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유력 당권주자인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검찰의 수사 가능성을 거론하며 당헌 개정의 필요성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우 위원장 역시 개정 의견에 찬성하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논란이 되고 있는 당헌은 제 80조로, '사무총장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 수수 등 부정부패와 관련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각급 당직자의 직무를 기소와 동시에 정지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최종 결정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토론을 해보고 비대위원의 의견을 들어봐야 한다"면서도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야당이 지금처럼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장관의 정치보복 수사에 노출돼 있는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우 위원장은 "현재 수사선상에 올라와 있는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을 살펴보면 친명(친이재명)·비명(비이재명)계 할 것 없이 모두 수사대상이 돼 있다. 이 문제는 친명·비명의 문제가 아니고 정치보복 수사에 대해 우리 당이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이냐는 문제도 연동돼 있다"며 "단순히 이재명 후보만 대상으로 검토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했다.

우 위원장은 "(당헌 80조를 만들 당시에도) 저는 이 방안에 찬성하지 않았다. 반드시 이런 조항이 우리의 발목을 잡게 될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정치보복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우리 당 의원들이 정치보복 수사에 노출되는 것을 방치할 수 없다는 게 제 개인적인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재명 후보 측에서도 당헌 개정에 대한 찬성 입장을 재차 밝혔다.

이 후보 캠프에서는 우 위원장 간담회 뒤 '당헌 80조 팩트체크'라는 이름의 메시지를 기자들에게 보내 "당헌 80조 개정은 야당 탄압으로부터 모든 민주당 당직자를 보호하기 위한 '민주당 구하기'"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총장 출신 대통령이 집권함에 따라 검찰의 민주당에 대한 정치보복성 수사가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이를 막기 위한) 민주당의 공적 활동을 마치 특정인을 위한 활동으로 폄하하고 왜곡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당내 개정반대 목소리도 적지 않아 당분간 논란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원로인 유인태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위성정당을 만든 일과 작년 보궐선거 당시 당헌을 고친 것 모두 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서 했지만, 천벌을 받을 짓을 한 것"이라며 "(이번 당헌개정도) 지금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우 위원장은 이번 전당대회가 이 후보의 독주체제로 진행되면서 흥행이 어려움을 겪지 않겠느냐는 질문에는 "지금까지 전대를 살펴보면 흥행이 된다고 해서 그 이후 당 지지율이 올랐느냐"며 "흥행은 부수적인 평가일 뿐"이라고 답했다.

우 위원장은 "제가 볼때 전대가 극적으로 흥행한 것은 국민의힘에서 이준석 대표가 당 대표로 선출됐을 때였는데, 그 분(이 대표)는 지금 잘리지 않았나"라며 "그런 것을 보면 흥행무상이라는 생각도 든다"고 부연했다.

우 위원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아들이 민주당 강준현 의원실에 근무 중이라는 보도가 있었는데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에는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자신의 보좌진을 선정하는 문제에 대해 당이 일률적인 지침을 내리기는 어렵다"고만 답했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