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급류에 지하주차장 휩쓸려간 40대, 사흘 만에 주검으로(종합)

송고시간2022-08-11 18:42

댓글

방화셔터 제거한 뒤 지하 3층서 발견…"셔터 내려간 건 오작동 추정"

폭우 속 지하주차장서 실종된 40대 숨진 채 발견
폭우 속 지하주차장서 실종된 40대 숨진 채 발견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10일 서울 강남역 인근에서 119 특수구조대원 등이 폭우로 휩쓸린 실종자들을 찾는 작업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승연 기자 = 이달 8일 서울에 쏟아진 폭우에 휩쓸려 빌딩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됐던 남성이 사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1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4분께 서울 서초구 서초동 강남빌딩 지하주차장에서 실종됐던 40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 남성은 8일 밤 10시 59분께 빌딩 지하주차장 2층에 세워둔 본인의 차량을 확인하다가 급류와 함께 지하주차장 3층으로 휩쓸리며 실종됐다.

소방 당국은 지난 9일부터 지하 6층∼지하 2층에 들어찬 물을 빼내면서 인명 수색을 해 오던 중 이날 지하 2층과 지하 3층 사이의 방화셔터 인근에서 이 남성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날 발견된 40대 남성의 시신을 검시할 계획이다.

조현준 서초소방서 홍보팀장은 상황 브리핑에서 "방화셔터는 소방설비 오작동으로 내려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셔터가 내려가서 실종자가 빠져나오지 못한 것은 아니고, 휩쓸려간 다음에 셔터가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초반에 배수펌프가 부족해 배수가 빠르게 진행되지 않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전날엔 방화셔터 앞까지 인명 수색을 했으나 셔터가 닫혀 있어 어려움이 있었다. 오늘 셔터를 제거한 뒤 직접 사람이 들어가 구조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서초구 염곡동 코트라 빌딩에서 발생한 실종 신고의 경우 이날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실종자가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현장에서 철수했다.

조 팀장은 "차량 명부를 통해 방문자 신원을 확인했고 실종자가 없는 것을 최종 확인했다"고 전했다.

winkit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