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G, 쌍용차 인수에 300억원 더 쓴다…회생계획안 통과 '청신호'(종합)

송고시간2022-08-11 18:15

댓글

현금 변제율 6.7%→13.9%로 상향…상거래 채권단 대표단, 회생안에 찬성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경기도 평택시 쌍용자동차 평택출고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쌍용차[003620]를 인수하는 KG그룹이 회생 채권 변제에 활용될 300억원을 추가로 쌍용차에 투자하기로 했다.

1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KG그룹은 기존 인수대금인 3천355억원에 300억원을 추가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수대금은 3천655억원으로 늘어난다.

KG그룹은 이달 26일 열리는 회생계획안 심리 및 결의를 위한 관계인 집회를 앞두고 회생채권 변제율을 높이고자 추가 투자를 결정했다.

쌍용차는 앞서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을 변제 재원으로 한 채무 변제 계획과 최종 인수예정자의 지분율 보장을 위한 주주의 권리 변경 방안이 담긴 회생계획안을 서울회생법원에 제출했다.

회생계획안에 따르면 총 변제 대상 채권은 약 8천186억원이다.

이중 회생 담보권 약 2천370억원과 조세채권 약 515억원은 관련법에 따라 전액 변제되지만, 회생채권 약 3천938억원에 대해서는 일부만 변제된다.

쌍용차 측은 회생채권에 대해서는 6.79%를 현금 변제하고, 93.21%는 출자 전환한다고 밝혔다. 출자 전환된 주식의 가치를 고려하면 회생채권의 실질 변제율은 약 36.39%다.

쌍용차 협력사 340여개로 구성된 상거래 채권단은 이러한 회생채권 변제율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회생계획안에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계인 집회에서 회생계획안에 대해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 인가를 받을 수 있다.

회생채권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상거래 채권단이 회생계획안에 반대한다면 쌍용차 인수가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KG그룹은 300억원 추가 투자안을 상거래 채권단에 제안하며 설득에 나섰다.

300억원이 추가 납입되면 현금 변제율은 13.92%, 실질 변제율은 41.2%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KG그룹은 현금 변제 시기를 회생계획안 인가 후 올해 10월 안으로 변제하고, 상거래 공익채권 약 2천800억원에 대해서는 5천645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통해 올해 12월 안으로 변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상거래 채권단은 이날 오후 주요 협력사 14개사 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내부 회의를 열어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하고, 회생계획안에 찬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상거래 채권단은 이달 16일 340여개 협력업체가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통해 회생계획안 찬성에 대한 추인을 받는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대표단이 사실상 KG그룹의 제안을 수용했지만, 다른 협력업체들이 반대한다면 회생계획안 통과가 어려워질 수 있다.

채권단은 이날 협력사들에 보낸 호소문에서 "KG그룹 곽재선 회장과의 면담에서 통 큰 추가 인수대금으로 변제율 상향을 끌어낼 수 있었다"며 "공익채권의 전액 현금 변제기간을 법적 절차가 끝나는 12월 이내로 확정한 것은 채권단의 자금 숨통이 트일 조치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곽 회장은 면담에서 과거 상하이자동차, 마힌드라처럼 인수 후 무분별한 협력사 교체나 무리한 최저가 입찰제를 하지 않고 상생과 신뢰 경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며 "회생계획안에 대해 너그러운 이해와 현명한 판단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채권단 관계자는 "변제율이 높아졌지만, 여전히 아쉬운 것은 어쩔 수 없다"며 "쌍용차 회생을 위한 물리적 시간이 부족하고, 신차 토레스가 인기를 끌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손해가 막심하더라도 회생계획안에 동의해야 한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애초 채권단은 산업은행의 담보채권과 조세채권에 대해 100% 원금 변제가 이뤄지는 만큼 산은 이자 195억원을 탕감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하지만 산은은 배임 등의 문제가 있어 이자를 탕감해줄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