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비 좀 왔으면" "왜 길 막나"…봉사 갔다가 '망발'하고 항의받고

송고시간2022-08-11 17:58

댓글

(서울=연합뉴스) 11일 오전 국민의힘 '투톱'인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해 지도부와 현역 의원 40여 명은 서울 동작구 사당동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을 찾았습니다.

회색 티셔츠에 초록색 새마을운동 모자를 쓰고 나타난 주 위원장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치거나 농담하거나 사진 찍는 일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검은색 티셔츠에 새마을운동 모자, 목장갑을 착용한 차림으로 "어려운 이웃들의 아픔을 느끼며 제대로 봉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날 김성원 의원은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이 논란을 빚자 공개 사과했는데요.

김 의원은 앞서 봉사활동 전 면장갑을 끼며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하는 장면이 언론 영상에 포착됐습니다.

해당 발언이 문제가 되자 김 의원은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내고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사당동 현장에서는 봉사활동에 앞서 좁은 골목에 인파가 몰리면서 길이 막히자 한 시민이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지금 여기서 길을 막고 뭐하는 거냐"라고 항의를 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 김해연·김현주>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비 좀 왔으면" "왜 길 막나"…봉사 갔다가 '망발'하고 항의받고 - 2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