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해 피살' 고발된 박지원, 변호사 선임…본격 수사 대비

송고시간2022-08-11 18:16

댓글

소동기 변호사가 지원…朴 "뭣 때문에 그러는지 고발장이라도 봐야겠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
박지원 전 국정원장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정성조 박재현 기자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수사에 대비해 변호인을 선임했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 전 원장은 법무법인 수도 소속 소동기 변호사(사법연수원 16기)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소 변호사는 2003년 '대북송금 사건', 2012년 '보해저축은행 사건' 등 각종 수사와 송사에서 박 전 원장을 변호해왔다.

박 전 원장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대준 씨가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됐을 때 첩보 관련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 공용전자기록 등 손상)로 고발된 상태다. 이 사건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가 수사중이다.

박 전 원장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언론에서 기사가 나오는데 고발장이라도 좀 보려고 변호사를 선임했다"며 "대체 무엇으로 저러는지 물어나 보자는 차원"이라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박 전 원장은 다만 검찰에서 소환과 관련한 연락을 받은 건 없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그동안 수사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다며 당사자에게 고발장을 제공하지 않았으나 소환 조사 전엔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협조할 방침이라는 입장이다.

2vs2@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