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024년 3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KBO리그 개막전 열릴까(종합)

송고시간2022-08-11 19:57

댓글

허구연 KBO 총재 "미국 개막전 추진 중…내후년 3월 셋째 주 주말이 적기"

다저스·샌디에이고·에인절스 홈구장 물망…비용 문제 해결과 국내 구단 설득 필요

2020년 2월 미국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하는 kt wiz 선수단
2020년 2월 미국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하는 kt wiz 선수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야구위원회(KBO) 허구연 총재는 지난 6월 미국 뉴욕에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롭 맨프레드 커미셔너를 만나 KBO리그 정규리그 개막전을 미국에서 치르는 방안을 논의했다.

당시 허 총재는 미국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소화한 국내 구단이 교민이 많은 캘리포니아주 MLB 경기장에서 개막전을 치르고 입국하는 내용을 제안했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KBO리그 미국 개막전은 조금씩 구체화하고 있다.

허구연 총재는 11일 연합뉴스와 만나 "KBO리그 미국 개막전은 계속 추진 중"이라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열리는 2023년 3월엔 어렵지만, 2024년 3월엔 가능하다. 3월 셋째 주 주말이 적기라고 본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날짜를 특정한 허 총재는 "K팝 스타들을 초청해 교민과 현지 팬을 모으고, 미국 현지 중계방송을 통해 KBO리그를 홍보할 것"이라며 청사진을 그리기도 했다.

허 총재는 "미국에서 개막전을 치른다면 KBO리그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며 "미국 시장에 진출한 각 구단 모그룹들도 큰 홍보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개막전 장소도 수면 위로 올라왔다.

관계자에 따르면, KBO는 최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김하성이 뛰는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구단과 접촉했다.

세 구단 모두 KBO리그 개막전 유치를 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저스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 샌디에이고는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 에인절스는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을 홈구장으로 쓰고 있다.

다만 넘어야 할 산은 많다. 경기장 대관 문제와 비용 문제가 크다.

경기를 치러야 하는 KBO리그 구단들의 반응도 적극적이진 않다.

한 KBO리그 관계자는 "3월은 선수들이 시범 경기를 앞둔 시점"이라며 "정규시즌 경기를 치르기 위해선 선수들이 몸 상태를 완벽하게 끌어올려야 하는데, 리듬이 깨지면 선수들이 부상 위험에 노출되고 한 시즌을 망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허구연 총재의 연임 여부도 변수다. 허구연 총재의 임기는 2023년 12월 31일에 끝난다.

허 총재가 연임하지 않는다면 KBO리그 미국 개막전 추진 원동력이 사라질 수도 있다.

미국에서 스프링캠프 훈련을 하는 팀들의 윤곽은 어느 정도 나온 상태다.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NC 다이노스, kt wiz, 한화 이글스는 미국 애리조나, SSG 랜더스와 KIA 타이거즈는 미국 플로리다에서 스프링캠프를 차릴 계획을 세웠다.

이중 kt와 LG, NC는 큰 변수가 없다면 2차 훈련까지 미국에서 치른다.

대다수 구단은 최근 2년 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미국 스프링캠프 시설을 이용하지 못했고, 계약기간이 끝난 구단도 많다.

이들 구단이 올해 훈련장 운영 업체와 계약하면 2024년 3월에도 같은 장소에서 스프링캠프를 치를 가능성이 크다.

만약 KBO리그의 미국 개막전이 성사된다면, 거론된 구단 중 2개 팀이 주인공이 될 것으로 보인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