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FIFA "월드컵 개막 하루 당긴다…11월 20일 카타르가 첫 경기"(종합)

송고시간2022-08-12 08:01

댓글

"'개최국 경기 직전 개막식' 전통 이어가…이해당사자와 협의한 내용"

2022 국제축구연맹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의 경기장
2022 국제축구연맹 월드컵이 열리는 카타르의 경기장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개막일이 공식적으로 하루 앞당겨졌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대회 개막일을 기존 11월 21일에서 20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월드컵 개막식을 비롯해 주최국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이 11월 20일에 열리게 된다.

본래 대회 첫 경기는 네덜란드-세네갈전으로 21일 오후 1시로 예정됐다. 카타르-에콰도르전은 이 경기와 두 번째 경기 잉글랜드-이란전에 이은 21일 오후 7시에 펼쳐질 예정이었다.

바뀐 일정에서는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경기가 24시간 당겨진 20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이외 개막일인 20일에 열리는 다른 경기는 없다.

대신 21일 네덜란드-세네갈전이 오후 1시에서 6시간 뒤인 오후 7시로 밀리게 됐다. 잉글랜드와 이란의 경기 시간은 바뀌지 않았다.

FIFA는 성명을 통해 이런 조치가 평의회의 만장일치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로써 개최국 카타르가 에콰도르와 오후 7시에 단독으로 경기를 펼치게 돼 현지, 해외 팬들을 위한 더 큰 축전 속에서 대회를 시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조치는 개막식을 개최국이나 전 대회 우승팀의 경기와 함께 진행하는 대회의 오랜 전통을 이어가게 해준다"며 "개최국뿐 아니라 이해 관계자와 철저한 협의 끝에 나온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월드컵 개막식은 대개 대회 첫 경기 직전에 이뤄져왔다.

그러나 일정이 바뀌기 전 왜 카타르가 이런 전통과 달리 자국 경기를 대회 첫 경기가 예정된 오후 1시가 아니라 오후 7시에 배정했는지 공식적으로 알려진 바는 없다.

2018년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
2018년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

[EPA=연합뉴스]

이에 이런 변화가 앞서 언론을 통해 먼저 알려졌던 지난 10일 스포츠매체 ESPN은 소식통을 인용해 셰이크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 카타르 군주(에미르)가 자국 경기에 앞서 대규모 '불꽃놀이'를 추진할 계획이며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자국 경기를 21일 저녁으로 배치한 것이라고 전했다.

특별 행사를 위해 '개최국 경기 전 개막식을 한다'는 전통을 포기한 셈인데, 아예 개막 자체를 하루 앞당기면 대회 전통과 이런 행사를 동시에 잡을 수 있게 된다.

이 소식통은 20일로 개막을 당겨 카타르는 대회를 대대적으로 홍보하면서 개막식도 단독으로 열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카타르는 FIFA의 결정을 환영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중동과 아랍 세계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월드컵을 시작하는 일은 우리에게는 일생의 기회"라며 "FIFA는 이번 결정이 팬들에게 미치는 여파까지 고려했다. FIFA와 함께 일정 변경에 영향을 받는 팬들을 위해 원활한 대회 진행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FIFA 역시 "입장권 보유자에게는 이메일을 통해 경기 일정이 변경됐으며, 개별 입장권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을 알릴 예정"이라며 "이번 조치로 인한 모든 문제에 사안별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koman@yna.co.kr

[그래픽]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 경기 일정
[그래픽]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조별 경기 일정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그래픽]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위치
[그래픽] 2022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위치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