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尹대통령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종합)

송고시간2022-08-12 09:40

댓글

MB·김경수 등 정치인 배제 기조…"기상이변 호우, 근본 대책 강구"

출근길 문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출근길 문답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2일 8·15광복절 특별사면과 관련, "이번 사면은 무엇보다 민생과 경제회복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사면을 위한 국무회의가 오전 10시부터 시작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설명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전세계적으로 경제의 불안과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제일 중요한 것이 민생이고 민생은 정부도 챙겨야 하지만 경제가 활발히 돌아갈 때 거기서 숨통이 트이기 때문에 거기에 방점을 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런 언급은 정치인을 제외하고 경제인과 민생사범 위주로 특별사면을 하겠다는 기조를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 출근길 문답
윤 대통령, 출근길 문답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2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seephoto@yna.co.kr

이에 따라 이명박(MB) 전 대통령, 김경수 전 경남지사,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전병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 등은 사면 대상에서 빠지게 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복권이 유력시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경제인도 사면 대상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이번주에는 기상관측 이래 최대 규모의 집중 호우로 많은 국민들께서 고통과 피해를 당했다"라며 "정부는 국민들이 빠르게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피해 지원과 응급 복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최대 규모의 집중호우가 기상이변에 의한 것이라는 게 이번에 확인됐고 어떤 이변에 의한 이런 집중호우가 앞으로 나오더라도 국민들이 수재를 입지 않도록 여러가지 방지 대책을 근본적으로 강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j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