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제주 해변서 물놀이하다 실종된 20대 관광객 이틀째 수색

송고시간2022-08-12 10:54

댓글

(제주=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제주 해상에서 물놀이하다 실종된 20대 관광객을 찾기 위해 해경이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다.

제주시 한담해변 해상서 물놀이하다 실종된 관광객 수색하는 해경
제주시 한담해변 해상서 물놀이하다 실종된 관광객 수색하는 해경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해양경찰서는 전날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한담해변에서 발생한 물놀이 사고 실종자를 찾기 위해 경비함정 3척과 육상순찰팀을 투입해 밤새 수색했으나 성과가 없었다고 12일 밝혔다.

해경은 이날도 경비함정 4척을 동원해 해상 수색을 벌인다. 또 소방관과 제주도 소속 공무원과 함께 한담해변 인근 해안에서 실종자 수색에 나선다.

앞서 지난 11일 오후 4시 55분께 제주시 한담해변 인근 해상에서 물놀이하던 20대 남성 관광객 A씨와 B씨가 먼바다로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오후 6시 5분께 사고가 발생한 해변 주변에 있는 갯바위에서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A씨는 결국 숨졌다.

A씨는 발견 당시부터 의식과 호흡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일행 4명과 함께 물놀이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6명 모두 구명조끼를 입고 있지 않았으며, 스노클링을 하거나 튜브나 카약을 타지도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와 B씨 외에 나머지 4명도 해안에서 멀리 떠내려갔으나 3명은 스스로 탈출했고, 나머지 1명은 주변 도움을 받아 구조됐다.

당시 바람이 초속 10m로 불고, 파도도 2m로 높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가 발생한 장소가 물놀이가 금지된 곳은 아니다"라며 "하지만 기상이 좋지 못했다. 물놀이 시 반드시 구명조끼 착용과 함께 안전요원이 없는 야간이나 궂은 날씨일 때는 물놀이를 절대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dragon.m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