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수해현장 실언' 김성원, 대국민 사과…"무릎꿇고 사죄드린다"

송고시간2022-08-12 11:22

댓글

"평생 반성·속죄…수해복구 완료때까지 수해현장서 함께하겠다"

예결위 간사직 사퇴

사과하는 김성원 의원
사과하는 김성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2022.8.1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은 12일 자당 의원들과 함께한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데 대해 또 한 차례 공식 사과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수해 현장 발언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여러분 정말 죄송하다. 제 자신이 너무나 부끄럽고 참담한 심정이다. 다시 한 번 무릎 꿇고 사죄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마친 김성원 의원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 마친 김성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한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마치고 소통관을 나서고 있다. 2022.8.12 [공동취재] toadboy@yna.co.kr

김 의원은 전날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것이 영상 카메라에 포착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 의원은 "수재로 피해를 입은 분들을 위로는 못 해 드리고 오히려 심려를 끼쳤다. 저의 경솔한 말로 인해 상처를 받고 분노를 느꼈을 국민들께 평생을 반성하고 속죄하겠다"며 "그 어떤 말로도 제 잘못을 돌이킬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수해 복구에 나선 국민의힘의 진정성까지 내치지 않아 주길 국민께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린다"며 "저는 수해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수해 현장에서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 일로 당이 저에게 내리는 그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제가 가진 유일한 직책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직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로 인해 상처받은 국민들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다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사력을 다해 하도록 하겠다"며 "정말 죄송하다. 책임을 통감한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소통관 들어서는 김성원 의원
소통관 들어서는 김성원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국민의힘 김성원 의원이 12일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 발언에 대해 대국민사과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 들어서고 있다. 2022.8.12 toadboy@yna.co.kr

김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이 '대국민 사과에 지도부와 교감이 있었나', '윤리위 징계 회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등의 질문을 했으나 답변을 하지 않은 채 자리를 떴다.

앞서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의 실언 논란에 대해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다.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며 윤리위 징계 회부를 시사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