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용진, '기소 시 당직정지' 당헌개정에 "공개토론·의총 열자"

송고시간2022-08-12 11:44

댓글
박용진 "민주당을 민주당답게"
박용진 "민주당을 민주당답게"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당 대표 후보가 12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민주당답게 만들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2.8.12 sollens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용진 후보는 12일 당내에서 '기소 시 당직 정지'를 규정한 당헌 개정과 '소득주도성장'의 강령 삭제 등이 추진되는 것과 관련해 "비상대책위원회에 당헌 개정안 발의 전 공개 토론회와 의총 소집을 요구한다"고 반발했다.

박 후보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당원과 중앙위원을 상대로 공개적인 설명 절차도, 토론 절차도 없이 확정된 안에 대해 투표나 하라는 것은 당원을 대상화하는 것이고 전형적인 사당화의 길"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박 후보는 "지금 논란이 되는 당헌 제80조는 부정부패와 결연히 맞서는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담고 있다"며 "토론도 없이 전준위가 안건을 확정하고 투표에 부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 당의 가치인 소득주도성장 노선의 폐기 역시 마찬가지"라며 "당의 강령을 정하는데 공개적 토론도, 숙고도 없이 이렇게 바꿀 수는 없는 일"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 4·7 재보선에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이 열리는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개정하고 후보를 냈다가 참패한 사례를 거론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지난 보궐선거와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동지들을 생각해야 한다. 중앙당의 일방적 결정은 동지 모두에게 짐이 됐다"며 "국민이 민주당을 지켜보고 계신다"고 호소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