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프로농구 삼성, 새 외국인 선수 테리·데릭슨 영입

송고시간2022-08-12 12:03

댓글
새 외국인 선수 영입을 발표한 서울 삼성
새 외국인 선수 영입을 발표한 서울 삼성

[서울 삼성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2022-2023시즌을 함께 할 외국인 선수 이매뉴얼 테리(26)와 마커스 데릭슨(26)을 영입했다고 12일 구단 인스타그램을 통해 밝혔다.

203㎝ 신장의 테리는 미국 링컨 메모리얼 대학 출신으로 운동능력이 좋고 활동량이 많은 '에너지형' 빅맨으로 평가받는다.

2018년 미국프로농구(NBA)에 도전했지만 지명받지 못한 후, G리그(NBA의 하부 리그)와 해외 리그에서 활약했다.

199㎝ 신장에 슈팅력에 강점이 있는 데릭슨은 KBL팬들에게는 구면인 선수다.

2020-2021시즌을 시작하며 부산 kt(현 수원 kt)가 외국인 선수로 영입한 데릭슨은 9경기에서 18.9점 10.2리바운드를 올렸다.

이후 뇌진탕 증세로 장기 결장한 탓에 결국 KBL 무대를 떠나게 된 데릭슨은 2021-2022시즌 고양 오리온(현 고양 데이원스포츠)의 부름을 받고 KBL 복귀를 노렸다.

그러나 KBL 선수 등록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도핑 검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복귀가 불발됐다.

앞서 아시아쿼터 제도를 통해 신장 198㎝의 필리핀 국가대표팀 포워드 윌리엄 나바로(25)를 영입한 삼성은 외국인 선수까지 확정하며 선수단 구성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새 시즌을 준비한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