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MB·김경수 제외' 사면에 "타당한지 유감…국민통합해야"

송고시간2022-08-12 12:20

댓글
이명박 전 대통령-김경수 전 경남지사
이명박 전 대통령-김경수 전 경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등 정치인이 제외된 정부의 광복절 특별사면·복권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통합을 위해 사면을 할 때 정치인을 포함한 게 관례인데, 이번에 유독 정치인만 제외하는 것이 타당한지 유감"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이원욱 의원은 "국민통합을 위해 이 전 대통령, 김 전 지사에 대한 사면은 반드시 실시해야 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첫 사면은 결국 실패"라고 주장했다.

'광복절 특사' 발표하는 한동훈 장관
'광복절 특사' 발표하는 한동훈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윤석열 정부 첫 특별사면인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2022.8.12 kimsdoo@yna.co.kr

이 의원은 "경제위기 극복은 민생현장과 경제정책으로 할 수 있지만, 사회통합과 정치통합은 정책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사면이 대통령의 메시지인 이유"라고 덧붙였다.

고민정 의원도 "국민 대통합 차원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결단을 요구했던 김 전 지사의 사면은 제외됐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포함됐다"며 "이 부회장의 복권으로 회장 취임까지 길을 열어준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자는 알뜰하게 챙기면서 물가 폭등으로 고통받는 제대로 된 서민 대책은 안 보인다"며 "윤석열 정부는 진정 재벌부자 천국, 서민 고통의 시대를 만들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