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 'MB·김경수 제외' 사면에 "타당한지 유감…국민통합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8-12 15:47

댓글
이명박 전 대통령-김경수 전 경남지사
이명박 전 대통령-김경수 전 경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등 정치인이 제외된 정부의 광복절 특별사면·복권에 대해 유감을 표했다.

민주당은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복권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주요 경제인을 대상으로 하는 특별사면 및 복권에 대한 비판도 쏟아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생과 경제 회복은 '특별사면'이 아니라 대통령의 유능함에 달렸다"며 "이번 사면이 윤석열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했던 법과 원칙, 공정과 상식에 부합하는 것인지, 민생을 안정시키고 서민과 사회적 약자들에게 재기의 기회와 희망을 드릴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면이 갈라진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통합의 디딤돌이 되지 못한 만큼 후보 시절부터 국민들에게 강조하셨던 윤 대통령의 통합과 포용의 정치에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평가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통합을 위해 사면을 할 때 정치인을 포함한 게 관례인데 이번에 유독 정치인만 제외하는 것이 타당한지 유감"이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여전히 국민통합은 온데간데없고 전례 없는, 경제인에 대한 말 그대로 '특별한 사면'을 해준 경우"라며 비판했다.

이원욱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민통합을 위해 이 전 대통령, 김 전 지사에 대한 사면은 반드시 실시해야 했다"며 "윤석열 대통령의 첫 사면은 결국 실패"라고 주장했다.

'광복절 특사' 발표하는 한동훈 장관
'광복절 특사' 발표하는 한동훈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2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윤석열 정부 첫 특별사면인 '8·15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를 발표하고 있다. 2022.8.12 kimsdoo@yna.co.kr

이 의원은 "경제위기 극복은 민생현장과 경제정책으로 할 수 있지만, 사회통합과 정치통합은 정책만으로는 불가능하다"며 "사면이 대통령의 메시지인 이유"라고 덧붙였다.

고민정 의원도 "이 부회장의 복권으로 회장 취임까지 길을 열어준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binz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