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집중호우] 경기광주 하천 인근서 실종된 남매 수색 닷새째 이어져

송고시간2022-08-13 10:35

댓글

사고지점부터 팔당까지 23㎞ 구간 수색 중…김동연 도지사 현장 방문

(경기 광주=연합뉴스) 김솔 기자 = 지난 8일 밤부터 9일 새벽 사이 중부지방에 집중호우가 쏟아질 당시 경기 광주에서 실종된 남매를 찾기 위한 수색이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실종자 수색 현장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
실종자 수색 현장 방문한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지난 9일 0시 40분께 경기도 광주시 목현동에서 A(77·여)씨와 B(64)씨가 실종됐다.

실종된 두 사람은 남매 사이로, 집중호우로 집에 물이 들어오자 조치를 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손녀로부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집 주변 하천이 범람한 점에 미뤄 A씨와 B씨가 물에 휩쓸렸을 것으로 보고 수색에 착수했다.

소방당국은 사흘간 총 365명을 동원해 실종 추정 지점에서부터 팔당까지 23㎞ 구간에 대한 구간별 수색을 진행하는 한편, 중장비를 이용해 토사와 하천 경계석 등을 제거했다. 이후 수색 4일 차인 지난 12일부터는 전 구간 수색에 돌입했다.

소방당국은 다음날인 이날 오전 9시부터 다시 인명구조견, 드론 등을 투입해 전 구간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까지 실종자들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이날 오전 김동연 경기도지사도 수색 현장을 찾아 수색 인력을 격려하고 신속한 수색을 지시했다.

남화영 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실종자가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올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해 수색하겠다"고 말했다.

실종자 수색에 나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직원들
실종자 수색에 나선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직원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