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 조성환 감독 "4년여간 못 이긴 전북, 체력 약점 노릴 것"

송고시간2022-08-13 19:32

댓글

전북 김상식 감독 "홍정호 부상, 당분간 지켜봐야…구스타보가 기량 찾길"

취재진 질의에 답하는 인천 유나이티드의 조성환 감독
취재진 질의에 답하는 인천 유나이티드의 조성환 감독

[촬영=이의진]

(인천=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4년이 넘도록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전북 현대를 홈으로 불러들인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의 조성환 감독이 필승을 다짐했다.

조 감독은 13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하나원큐 K리그1 28라운드 홈 경기에 앞서 취재진에 "(맞대결 승리가 없는 상황이) 4년에서 5년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어느 팀이 더 많이, 어떤 목표 의식을 갖고 뛰느냐의 싸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은 2018년 3월 10일 홈에서 3-2 승리를 거둔 이후 전북 전 12경기에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5무 7패로 압도적 열세다.

이번 시즌에도 두 번 맞붙어 1무 1패로 밀렸다.

지난 5월 홈 경기에서는 상대 구스타보의 결승 골로 0-1로 졌고, 지난달 원정 경기에서는 전반에만 두 골을 내줘 패색이 짙었지만 후반에 두 골을 따라붙어 겨우 비겼다.

조 감독은 "(올 시즌) 1차전도 상대에게 압도적으로 당하는 와중에 세트피스 상황에서 순간적으로 집중력을 잃어서 실점했다"며 "우리가 실수가 잦다. 90분간 집중력을 발휘해 실수를 줄이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간의 패배에 대한 복수를 벼르는 인천 입장에서 최근 전북의 상승세는 부담스럽다.

전북은 최근 리그 11경기 중 강원FC와 원정 경기 단 한 번만 졌다.

나머지 10경기에서 7승 3무를 거두며 어느덧 시즌 초반 '독주' 체제를 굳히는가 했던 울산 현대를 승점 3 차이로 바짝 뒤쫓고 있다.

이에 조 감독은 주중 경기를 치르느라 약해진 상대의 체력을 공략하겠다고 말했다.

전북은 지난 10일 수원FC와 원정경기를 치른 상태다. 반면 인천은 지난 7일 대구전 이후 경기가 없었다.

조 감독은 "전북이 주중 경기를 했으니 체력적 부담이 있을 수 있다"며 "지공과 속공을 병행하면서 상대가 체력 문제로 힘들어하게 만드는 경기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전북만큼은 아니지만 인천도 최근 5경기에서 2승 2무 1패로 승점 8을 거두며 순항 중이다.

취재진 질의에 답하는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취재진 질의에 답하는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

[촬영=이의진]

지난 라운드 대구FC와 경기에서 짜릿한 3-2 역전승을 거두며 4위 자리를 수성한 인천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도 사정권 안에 들어왔다.

이에 조 감독은 "우리가 목표를 높게 잡고 가다 보니 부담감도, 스트레스도 크다"며 "팀으로 하나가 돼 이런 부분을 극복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울산을 바짝 뒤쫓고 있는 전북에도 중요하다.

갈 길 바쁜 전북으로서는 수비진의 핵인 홍정호가 부상으로, 공격을 이끄는 바로우가 가족사로 출전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김 감독은 "홍정호 선수는 안타깝지만 아킬레스건 부상이라 더 지켜봐야 한다"며 "나도 선수 생활을 해봐서 알지만 그 부위를 다치면 1, 2주 쉰다고 낫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과 맞대결에서 12경기째 무패인 것은 과거일 뿐"이라며 "저번 경기에서 후반에 두 골을 내줘 다 잡은 경기를 놓친 게 더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오는 18일 대구와 ACL 16강전을 앞둔 입장인 김 감독은 이날 원톱으로 출전하는 구스타보의 분발을 촉구했다.

김 감독은 "구스타보가 제 기량을 찾아야지 리그, ACL, 대한축구협회(FA)컵까지 우리가 목표했던 바를 이룰 수 있다"며 "본 모습을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pual07@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