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한은행 "다중채무자 신용대출금리 7% 넘으면 최대 1.5%p↓"

송고시간2022-08-15 09:00

댓글

"1년간 인하…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성 신용대출자 대상"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신한은행은 16일부터 일부 취약 차주의 신용대출 금리를 1년간 최대 1.5%포인트(p) 낮춰준다고 15일 밝혔다.

금리 인하 대상은 7월 말 기준으로 금리가 연 7%를 넘는 새희망홀씨대출 등 서민성 일반 신용대출을 가진 다중채무자(신한은행 포함 3개 이상 금융기관 대출), 인하 폭은 최대 연 1.5%포인트다.

현재 서민성 신용대출을 이용하는 고객의 금리가 연 9%라면 인하 폭으로 1.5%포인트를 적용하고, 금리가 연 8%라면 연 1%포인트를 적용해 최종 금리는 각 연 7.5%, 연 7%로 낮아진다는 게 은행의 설명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지원에 따른 소요 금액을 약 7천500억원, 지원 대상자를 약 7만2천여명으로 추산했다.

신한은행
신한은행

[신한은행 제공]

shk99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