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전면 개편보다 '화력보강'에 무게…김은혜 투입 거론

송고시간2022-08-14 17:14

댓글

김대기 실장·이진복 정무수석 등 유임 가닥…"확실한 대안 없어"

취임 100일 회견도 '쇄신'보다 '민생회복'에 방점 전망

추모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추모사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한국광복군 선열 합동봉송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2022.8.14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7일 취임 100일을 앞두고 대통령실의 일부 기능 보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실상 경질을 신호탄으로 대통령실까지 대대적으로 물갈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일단은 소폭 충원 정도로 가닥을 잡아가는 분위기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적 쇄신 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른 관계자는 "대통령실 슬림화를 위해 사람을 너무 적게 뽑아둔 상태"라며 "사람을 더 뽑고 기능을 보강해 일을 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는 차원의 개편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지지율 반등을 위해 쇄신 의지를 내보여야 할 시점이라는 데 이견이 없지만, 국면 전환을 위한 단기 처방에 급급해서도 안 된다는 인식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안팎에서는 김은혜 전 의원의 추가 발탁 방안이 거론된다.

집권 초 대통령실의 홍보 기능이 취약한 것으로 지적돼온 만큼 지난 인수위 시절 당선인 대변인으로서 활약했던 김 전 의원을 투입할 수 있다는 아이디어다.

일각에서는 김 전 의원을 신임 홍보수석이 아닌 홍보특보로 임명해 기존 홍보라인 화력을 보강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기존 홍보수석이나 특보와 다른 제3의 직제 신설 가능성도 일각에서 제기된다.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전 의원의 역할에 대해 "지금은 다 열려 있다"며 "내부에서 거론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본인 의사도 물어보기 전"이라고 말을 아꼈다.

김대기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최상목 경제수석, 안상훈 사회수석 등은 유임에 무게가 실린다.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적임자 없이 섣불리 인적 쇄신에 나서기는 어렵다는 게 여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대통령실을 180도 탈바꿈할 "확실한 대안이 없다"는 취지로도 읽힌다.

당장 오는 17일 윤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에서도 '변화와 쇄신'보다는 글로벌 경제 위기 속에서 물가 안정과 민생 회복을 위한 흔들림 없는 국정 운영 방침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경제가 얼마나 위급한데 한가한 얘기나 하고 있을 겨를이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쇄신 요구에 대해서는 국민 뜻을 따르겠다고 한 지난 8일 출근길 문답을 통해 이미 입장을 밝혔다고 보고, 이번 회견에서는 정책이나 미래 비전에 방점을 찍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다만, 대통령실 전면 개편은 언제든 다시 수면 위로 부상할 수 있는 카드로 보인다.

국정 지지도가 20%대에서 횡보하며 지지부진한 흐름을 벗어나지 못할 경우 9월 정기국회를 전후해 극약 처방을 내놓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han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