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캘리포니아, 강수량 100인치 대홍수 재현 가능성"

송고시간2022-08-14 18:44

댓글
2021년 10월 캘리포니아에서 폭우로 인한 산사태 후 고속도로가 바위로 덮여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2021년 10월 캘리포니아에서 폭우로 인한 산사태 후 고속도로가 바위로 덮여있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100년 혹은 200년에 한 번 있을 수 있는 규모의 대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에서 이런 대홍수가 발생한 가장 최근 시점은 1862년이다.

당시 한 달에 걸친 폭풍우로 샌프란시스코에는 30인치(약 76㎝)의 비가 내렸고 산악지대에는 최대 100인치(약 254㎝)에 달하는 비와 눈이 쏟아졌다.

미국 국립대기연구센터(NCAR)와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12일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에 게재한 논문에서 역사를 지표로 삼을 때 1862년 이후 또 한차례 대홍수가 발생했어야 하지만 아직 일어나지 않은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러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캘리포니아의 주요 고속도로 대부분이 물에 휩쓸려 접근할 수 없게 될 것으로 예측된다.

캘리포니아대 소속 기후 과학자이자 공동 저자 중 한 명인 대니얼 스웨인은 대홍수가 발생할지 아닌지가 문제가 아니라 언제 일어날 것인지가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그것은 이미 1862년에 일어났고 그 이전에는 대개 1천 년에 5번가량 발생했다"면서 "인간 시간의 척도로는 100년 혹은 200년은 긴 시간처럼 들리지만, 이것은 꽤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웨인은 기후변화에 따라 향후 발생할 대홍수는 훨씬 규모가 클 수 있다고 내다봤다.

WP는 같은 날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린 별개의 논문에도 '대기의 강'(atmospheric river)으로 불리는 기상현상이 미국 서부지역에 미치는 경제적 피해가 기후변화 때문에 2090년까지 두세 배로 커질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전했다.

대기의 강이란 대량의 수증기가 대기 중에서 강처럼 긴 띠 형태로 움직이는 현상으로 미국과 캐나다 서부 등지에서 폭우와 수해를 초래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kj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